농심, 2분기 영업손실 30억…24년 만에 분기 영업익 적자

김범준 기자I 2022.08.16 10:54:08

2Q 연결기준 매출 7562억..전년比 16.7% 증가
영업익은 전년비 75.4%↓…별도기준 30억원 손실
"국제 원자재 시세, 환율 상승 등 경영비용 늘어"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국내 1위 라면 업체 농심(004370)이 2분기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 1998년 2분기 이후 24년 만의 적자다.

농심은 16일 실적 공시를 통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4925억원과 영업이익 3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약 16.4% 성장했지만, 영업이익은 15.4% 감소한 수준이다.

2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액은 7562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16.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3억원으로 75.4%나 감소했다. 특히 2분기 별도 기준(해외법인 제외) 영업실적은 3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농심 관계자는 “국제 원자재 시세 상승과 높아진 환율로 인해 원재료 구매 단가가 높아졌다”며 “유가 관련 물류비와 유틸리티 비용 등 제반 경영비용이 큰 폭으로 상승해 매출액이 늘었음에도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농심의 올 상반기 매출 상승은 국내와 해외법인의 성장에 따른 것이다. 국내에서는 주력 브랜드 판매가 증가했으며 미국·중국 등 해외법인은 현지 시장을 확대해 약 20.3%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반면 원부자재 및 에너지 가격 상승 등 원가 부담 증가와 수출비용 등 각종 경영비용 상승으로 인해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다만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약 28.9% 증가한 610억원을 냈다. 중국 청도농심 공장 이전 보상비로 인한 영업외수익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