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코, '2022 국제안전보건전시회' 참가

안혜신 기자I 2022.07.05 10:35:37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센코(347000)는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8홀에서 4일부터 7일까지 개최하는 ‘2022 국제안전보건전시회(2022 Korea International Safety & Health Show)’에 참가한다고 5일 밝혔다.

센코는 자체 센서기술력을 바탕으로 산업안전용 가스감지기, 실내외 대기질 측정기, 산업현장 악취측정기 등을 제조해 온 센서 전문 기업이다.

센코는 ‘2022 국제안전보건전시회’에서 산업장 안전을 위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소개한다.
센코의 SGT는 일회용(Disposable) 타입 휴대용 단일가스감지기로 배터리나 가스센서를 교체하지 않아도 약 2년 또는 3년 동안 연속 작동하며 산소결핍이나 유독가스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가스를 실시간 측정해 농도를 표시하고 위험 발생 시 경보를 발생한다.

MGT는 4가지 주요 가스를 동시 측정하는 휴대용 복합가스감지기로 산소결핍, 독성가스 중독 및 가스폭발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산소(O2), 일산화탄소(CO), 황화수소(H2S), 가연성가스(CH4)를 실시간 측정해 농도를 표시하고 정보 설정 값에 도달 시 경보를 발생한다.


SI-H100 제품은 흡입식 가스감지기로 케이스 내부에 있는 센서 카트리지를 통해 샘플 가스를 원격으로 흡입해 실시간으로 측정한다. 반도체나 여러 산업 현장에서 사용되거나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가스관련 사고(질식, 중독, 화재 및 폭발, 부식 등)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센코는 이번 전시에서 기존 산업안전기기의 전시는 물론, 센코의 하드웨어 기술력에 더해 디지털 트윈 전문 기업인 자회사 유엔이와 함께 디지털 트윈 기반 안전관리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스마플(Smart My Safty Platform)’이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플랫폼은 중대재해처벌법에 대응 하여 다양한 유형의 사업장에서 필요로 하는 빈틈없는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한 것으로 센코, 자회사 유엔이, 대한산업안전협회, 그리고 LG유플러스가 협업해 개발 준비 중 이다.

센코 관계자는 “산업안전보건법 및 중대재해처벌법에서 규정하는 수백 개 의무조항에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면서 “국내 중대재해처벌법 규제 대상인 수많은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작업자들이 안전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센코는 자회사 유엔이를 포함해 지난해 LG유플러스, 대한산업안전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대응하여 국내 다양한 사업장의 ‘통합 환경·안전·보건 플랫폼’ 공동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