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위기 이후 물가 가장 크게 올랐다…"7%대 상승 배제못해"(종합)

원다연 기자I 2022.07.05 10:23:54

6월 소비자물가 6.0%↑, 24년만 최대폭 상승
국제유가 상승에 개인서비스·농축산 다 올라
"물가 상승 속도 빨라, 7%대 상승 가능성"

먹거리 물가 오름세가 지속 중인 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4년만에 6%대로 올라섰다.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과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지속되고 코로나19 이후 개인서비스에 대한 수요 회복 등이 맞물리면서 가파른 물가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7%대 물가 상승도 배제할 수 없단 전망이다.

국제유가에 서비스물가↑ …외환위기 이후 24년만 6%대 물가 상승

5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22(2020=100)로 전년동월대비 6.0% 상승했다. 이는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폭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 3%대로 올라선 뒤 5개월간 3%대를 유지하다가 올해 3월(4.1%) 4%대로 올라섰다. 4월 4.8%까지 치솟은 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5%대에 진입한 이후 한달만에 6%대까지 올라섰다.

지난달 물가 상승은 석유류 등 공업제품과 개인 서비스가 이끌었다. 공업제품(3.24%포인트)과 개인서비스(1.78%포인트)의 물가상승률 기여도는 전체 물가상승률 6.0% 가운데 5.02%포인트를 차지했다.

상품 물가를 보면 석유류(39.6%)와 가공식품(7.9%) 등 공업제품이 9.3% 올랐다. 석유류는 경유(50.7%), 휘발유(31.4%), 자동차용 LPG(29.1%)가 일제히 오르면서 30%대 상승률을 유지했다.


농축수산물도 농산물이 상승세(1.6%)로 전환하고 축산물 상승세(10.3%)가 이어지면서 4.8% 올랐다. 전월(4.2%)에 비해 오름세가 확대된 것이다. 수입소고기(27.2%)와 돼지고기(18.6%) 등의 오름세가 컸다.

전기·가스·수도 물가는 1년 전보다 9.6%가 올라 전월과 같은 오름폭을 유지했다. 전기요금 상승 영향은 이달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서비스 물가는 개인서비스가 5.8%, 공공서비스가 0.7%, 집세가 1.9% 각각 오르면서 전체적으로 3.9% 올랐다. 개인 서비스 가운데 외식은 8.0% 올라 1992년 10월(8.8%) 이후 가장 크게 상승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4.4% 올랐다. 상승률은 2009년 3월(4.5%) 이후 가장 높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3.9% 올랐다. 체감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지수는 7.4% 올랐다. 이는 1998년 11월(10.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심의관은 “지난 1998년 외환위기 당시 구제금융을 신청 후 환율이 급등하면서 원자재 중심으로 수입 비용이 상승했던 시기 이후 물가가 가장 크게 올랐다”고 말했다.

“물가 상승 속도 빨라 …7%대 상승 가능성 배제 못해”

물가를 끌어올리는 대외요인이 지속되고 있어 이같이 높은 물가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어 심의관은 “국제 유가 오름세가 둔화될 것이란 시각도 있지만 이는 지켜봐야 하는 것”이라며 “물가 상방 요인이 더 많기 때문에 지금 추세라면 계속 6%대 물가상승률을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올해 물가 상승률은 현재 전망치인 4.7%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달 말 한 언론 인터뷰에서 “6월 또는 7∼8월에 6%대의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의 가파른 물가 상승 속도가 이어진다면 월간 물가 상승률이 7%대까지도 올라설 수 있단 전망이 나온다. 어 심의관은 “현재 물가가 전월대비 0.6%포인트~0.7%포인트 수준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굉장히 빠른 속도로 이같은 흐름이 계속된다면, 7%, 8% 상승률이 나타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그간 내놓은 유류세, 부가세, 관세 인하 등의 조치를 시행하면서 추가 물가 안정 대책을 발굴한단 계획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사태의 장기화와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국제에너지·곡물가 상승 영향으로 당분간 어려운 물가여건이 지속될 수 있다”며 “시장동향 등을 철저히 점검하면서 그간 발표한 민생·물가안정 과제들을 차질없이 이행하는 한편 민생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추가방안을 지속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