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확진자 681명…학교·병원 등 집단감염 확산

김기덕 기자I 2021.10.15 11:23:17

동작구 공동주택·구로구 고등학교 등 집단감염
40% 감염경로 불분명…채택치료 인원 1773명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연휴 이후 코로나19 검사건수가 늘자 숨겨져 있던 무증상 확진자가 재차 증가하는 양상이다. 무증상 확진자가 늘면서 재택치료 인원도 1800명에 육박하고 있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는 68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도 1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 수는 702명을 기록했다. 사망률은 0.63%다.

서울 지역 하루 확진자 수는 추석 연휴 직후인 지난달 중순 이후 급증하기 시작해 9월 24일 1221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달 28일에도 1000명이 넘으며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을 보인 이후 이달 4일까지 엿새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후 지난 5일과 6일 각각 689명, 836명으로 재차 증가한 후 재차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다. 다만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가 2주 동안 이어진 이후 코로나19 검사자 수가 증가하자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600~700명대로 올라섰다.


동작구 제공.
최근 2주간(9월 30일~10월 14일) 서울 지역 코로나19 평균 검사건수는 6만6500건으로 집계됐다. 이달 들어서는 7만여 명이 넘는 인원이 검사를 받은 지난 5~8일 확진자 숫자는 700~800명대를 기록했지만, 이후 검사건수가 3만~5만건대로 줄자 400~500명대 환자가 나오고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내일 확진자 수로 집계되는 14일 검사건수는 6만3657명으로 오늘과 비슷한 확진자 수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 681명은 집단감염 33명(4.9%), 병원 및 요양시설 18명(2.6%), 확진자 접촉 343명(50.4%), 감염경로 조사 중 286명(42.0%), 해외유입 1명(0.1%) 등이다. 전체 확진자 10명 중 4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셈이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4차 대유행이 나타났던 지난달에 비해서는 다소 주춤하지만 여전히 지역사회 곳곳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이날 주요 집단감염 사례는 동작구 소재 공동주택 관련 11명, 구로구 소재 고등학교 관련 7명, 강북구 소재 병원 관련 5명, 강남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3명 등이다.

14일 기준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의 병상가동율은 61.7%, 서울시는 62.7%다.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333개 가운데 입원 가능한 병상은 138개다. 시와 자치구 생활치료센터는 35개소 총 5720개 병상의 가동률은 44.8%, 즉시 입원 가능한 병상은 2309개다. 서울시 재택치료 환자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206명이며, 현재 1773명이 자가치료 중에 있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주말에도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고 주기적인 손 씻기, 환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필수”라며 “의심증상시 즉각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더보기

- 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 적용 검토 - 서울 확진자 사흘째 1700명대…중증병상 47개 남아 - 군의관 동원 요양시설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집중 실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