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통령 당무 개입 안 해…윤리위 결론 빠르게 나야"

황효원 기자I 2022.07.05 10:13:00

"윤핵관-윤리위, 까마귀 날자 배 떨어져"
권성동, '이준석 징계 심의' 윤리위 앞두고 "신속보다 정확"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자신에 대한 당내 공격에 대해 “중앙윤리위원회와 관계없이 어쨌든 소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소위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분들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느냐에 대해 알지 못한다”며 “윤리위의 시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윤리위 징계 절차가 시작된 이후 보면 혁신위에 대한 공격도 그렇고 우크라이나 간 것도 제가 사적인 일정으로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징계를 논의하고 있는 윤리위 뒤에 윤핵관이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윤리위는 이러고 있는 김에 우리가 (이 대표를 공격)하자‘라고 윤핵관 중 누군가가 판단했을 수도 있다, 윤리위의 징계 추진과 윤핵관의 공격 간 연관관계는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까마귀가 날았는데 배가 떨어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윤핵관의 이 대표 공격은 윤심과는 무관한 것이냐’는 질문에 “윤 대통령은 당무에 관여하지 않는다. 드러난 것만 보면 대통령이 당무에 개입한 징후가 없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자신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7일 당 윤리위 징계 심의에 대해서 “빠르게 결론이 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더 이상 길어지면 이건 정국에 소용돌이 이런 게 아니라 정국이 전부 다 그냥 여기에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지금 저한테 주어진 게 품위유지 위반인데 넓게 해석이 가능하다. 소위 말하는 정치적으로 상대되는 사람이 있으면 우선 윤리위에 건 다음에 집요하게 공격한다. 사회적 이미지를 하락시킨 다음에 그걸 거꾸로 명분 삼아서 그러면 나가야 한다, 이렇게 주장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하락 요인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경제 상황이 어려운 것이 가장 크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외생적 변수도 있기 때문에 그것이 대통령 탓이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다. 결국은 우리 국민들도 외생적 변수가 크다는 걸 알고 있다”며 “그에 대처하는 여당과 정부의 어떤 자세라든지, 아니면 주안점을 두고 있는 어젠다가 무엇인가 이런 것들이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선시대 때 농사 안 되면 왕이 소도 끌고 하는데 이런다고 농사가 전국적으로 잘 되는 건 아닌데 지금 왕의 주안점이 어디에 있느냐 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 대표 의혹과 관련한 당 윤리위의 징계 심의 결론에 대해 “결론을 빨리 내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정확하게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헌·당규상 독립된 기구라 윤리위 상황에 대해서는 제가 전혀 모르고 또 알려고 하지도 않고 있다”며 “신속·정확이 최선인데 신속보다는 정확이 더 우선순위에 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석,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 이준석은 '6개월'인데…김성태·염동열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 - 재심 청구 안한 이준석, 부산 찍고 강원行…"4시간 토론" - "우리 당의 큰 문제?"…'잠행' 이준석, 지지자들과 둘러앉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