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진' 이낙연, 의원직 사퇴 오늘 본회의서 결론

박기주 기자I 2021.09.15 10:10:48

이낙연 "정권 재창출에 집중"

[이데일리 박기주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전 대표의 사직안이 15일 본회의에 상정, 처리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의원이 14일 국회 소통관에 정책 발표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이낙연 전 대표의 사직안이 오늘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최고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는 많은 고민을 했지만 대선 경선을 임하는 결연한 의지와 충정을 존중해 의원직 사퇴서를 오늘 본회의에서 상정 처리하는 데에 합의를 봤다”며 “야당 원내대표와도 합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정권 재창출에 집중하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충청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큰 격차로 밀리자 경선에 사활을 걸겠다는 배수의 진을 친 것이다.


다만 민주당은 이 전 대표의 사퇴에 난색을 표해왔다. 그의 지역구인 종로구가 상징성이 있는 곳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 전 대표의 사퇴를 만류하기도 했다.

하지만 내부의 만류에도 이 전 대표의 의지를 굳건했다. 그는 지난 14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자신의 사직 안건 본회의 상정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그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이후 박 의장과 통화는 했지만 뵌 것은 처음”이라며 “박 의장이 (사퇴를) 재고할 여지가 없는지 물었고, (저는) 결심을 받아주기 바란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저를 뽑아주신 국민들이나 동료 의원들에 송구하지만 정권 재창출이 너무나도 절체절명의 과제이기 때문에 제 모든 것을 던져서라도 해야 한다는 절박한 마음에서 의원 사퇴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날 오후 본회의에 사직 안건을 상정하기로 결정했고, 이 전 대표는 신상발언을 통해 자신의 사퇴 의사를 재차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