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바이든 만나고 '열린음악회' 관람도?...野 예의 주시

박지혜 기자I 2022.05.20 10:37:4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환대하고 KBS ‘열린음악회’ 관람을 검토하는 등 공개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김 여사 측은 20일 연합뉴스를 통해 “김 여사가 (이날 방한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잠시 인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여사가 오는 21일 저녁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장에 들러 예를 갖추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이번 아시아 순방에 함께하지 않아, 김 여사가 함께할 수 있는 한정적일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는 22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열린음악회’ 관람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음악회에 국가유공자, 보건 의료진, 한부모 다문화 가정, 인근 주민 등 500여 명을 초청했다. 다만 김 여사가 무대에 오르거나 발언하는 식순이 있을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김 여사는 논문 표절, 학력·경력 위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등으로 윤 대통령 선거운동 때부터 줄곧 비공개 행보를 이어왔다. 윤 대통령 당선 직후인 지난 11일에는 출근하는 윤 대통령을 배웅하고 14일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서울 시내 백화점과 시장, 남산 한옥마을 등을 찾는 모습을 보였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김 여사의 공개 행보에 앞서 김 여사를 둘러싼 의혹들이 어떻게 진행될지 예의 주시하는 분위기다.

전날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등을 거론하며 질문 세례를 이어갔다.

고 의원으로부터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을 받은 한 장관은 “범죄 주체가 강자든 약자든 관계없이 공정하게 해야 하는 게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고 의원은 “김건희 여사를 수사하실 것이냐”고 물었다.

한 장관은 “이미 수사가 되고 있고 대단히 많이 진행돼 있다”며 “저는 직접 수사하는 사람은 아니니,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하고 공정하게 처분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고 의원이 “마무리를 하려면 해당자를 소환해야 한다”고 했고, 한 장관은 “수사에는 여러 방식이 있다”고 했다.

고 의원은 다시 “소환조사가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수순인데, 장관 생각에는 어떤 방식이 있느냐”고 물었다.

한 장관은 “사건의 내용과 진행 상황에 따라 판단하는 것이다. 검찰이 법에 따라 적정한 처리를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고 의원은 ‘수사는 이름을 가려도 똑같아야 한다’는 한 장관의 말을 돌려주며 “김 여사 수사도 역시 그렇게 진행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너무 당연한 얘기”라고 답했다.

고 의원은 대통령의 임기 중 불소추 특권을 규정한 헌법 규정을 보여주며 “대통령의 가족은 불소추 대상에 해당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한 장관은 “해석의 여지는 있어 보이지 않는다. 헌법상 불소추 특권은 대통령 본인을 말한다”고 답했다.

한미 정상회담 더보기

- 北, 바이든 떠나자 미사일 3발 연속 발사… ICBM 가능성(종합) - 北, 바이든 떠나자마자 쐈다…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 대만해협 미중갈등 최고조…바이든 '군사개입' 한마디에 일촉즉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