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메디콕스, 후보물질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능 확인 '上'

유준하 기자I 2020.09.22 09:20:34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메디콕스(054180)가 자회사에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물질 ‘M002-A’에서 항바이러스 효능이 확인됐다는 소식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2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 14분 기준 메디콕스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30.00%(585원) 오른 2535원에 거래중이다. 이날 52주 최고가를 경신했다.

메콕스큐어메드는 메디콕스가 지분 39.14%를 보유한 자회사로 코로나19 치료제 공동개발사 튜브파마(Tube Pharmaceuticals GmbH)와 지난 6월부터 이탈리아에서 진행한 ‘M002-A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 실험’ 결과에서 연구에 사용된 총 3가지 농도별 샘플 중 최저농도 약물까지 모두 항바이러스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해당 후보 물질은 현재 국내 국책 연구기관과도 공동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회사 측은 이번 실험 결과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한층 속도를 낼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메콕스큐어메드는 지난 5월 유럽 신약개발 전문기업 튜브파마와 코로나19 치료제 공동개발을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튜브파마는 메콕스큐어메드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 물질 ‘M002-A’를 활용해 이탈리아 파두아대학 소재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항바이러스 효과 실험을 진행해왔다.

메콕스큐어메드 관계자는 “이번 실험 결과는 감염이 확산된 이탈리아 북부 지역에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능을 확인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항바이러스 효능에 대한 유의미한 성과가 나타난 만큼 향후 튜브파마와 공동으로 페럿(ferret)을 통한 동물모델 실험과 인체유래 오가노이드 모델에 대한 확증 실험을 추가적으로 진행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콕스큐어메드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M002-A’는 염증유도성 사이토카인으로 알려진 IL-6, TNF-알파 등의 감소와 같은 작용기전을 바탕으로 현재 천연물 관절염 치료제(M002)로도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회사 측은 이미 독성 시험 및 안전성 시험 등이 완료된 해당 후보 물질이 이번 실험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까지 확인된 만큼 동물모델 시험을 통한 후속 연구 결과 도출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文대통령 “코로나 극복에 사명 다해” 경찰 노고 치하 - 文대통령 “경찰, 위법 행위 엄정대응..코로나 확산 방지” 치하(속보) - 바이에른 뮌헨 나브리, 코로나19 확진…'자가격리 중'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