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양, 밀키트 1위 업체 프레시지에 HMR 제품 공급

권효중 기자I 2021.10.13 09:54:31

"HMR 시장 지속적 성장 대비, 시장 점유율 확대 목표"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전문 기업 우양(103840)이 밀키트 시장 1위 업체 프레시지에 HMR제품을 본격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프레시지는 8000평 규모의 HMR 전문 생산시설과 유통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베트남, 싱가포르 포함 총 5개국에 밀키트를 공급하고 있다.

우양은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새로운 온라인 유통망 등 신규 매출처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회사는 이미 최대 고객사인 CJ와 풀무원 등을 통해 핫도그 외 치즈볼, 냉동면·밥, 떡볶이, 간편죽 등 다양한 HMR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장기적인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HMR 시장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국내 HMR 시장 규모는 2016년 2조2700억원, 2020년 4조원으로 4년 사이 76% 성장했다. 오는 2022년에는 시장규모가 5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HMR시장의 폭발적 성장은 제품의 다양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요인이다. 이에 따라 우양 역시 HMR사업 역량을 강화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우양 관계자는 “프레시지가 밀키트 시장을 국내 뿐 아니라 해외까지 확대하고 있어 이번 HMR제품의 공급은 우양의 매출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향후에는 우양에서 제조 가능한 다양한 HMR제품을 공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