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카불시위 여성에 경고사격·감금…재집권후 유화책 제자리

이은정 기자I 2022.08.13 17:40:38

40여명 여성 카불서 시위…"탈레반 집권후 '블랙데이'"
탈레반 허공에 사격…일부 구타 당하고 상점에 감금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 (사진=AFP)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아프가니스탄 집권세력 탈레반이 수도 카불에서 시위하는 여성들에 경고 사격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탈레반은 이날 카불 교육부 건물 앞에서 시위하던 40여명의 여성들을 해산하기 위해 경고 사격을 했다. 탈레반은 허공에 총을 쐈고, 일부 여성은 구타를 당하고, 상점 구석에 감금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들은 “빵, 일 그리고 자유”, “우리는 무시당하는 것에 신물이 난다”고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8월 15일은 블랙 데이’라는 팻말도 들었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15일 재집권에 성공한 후 아프간이 암흑의 시대로 접어들었다는 것을 의미란 해석이 나온다.

탈레반은 재집권 후 여성 인권 존중, 포용적 정부 구성 등 여러 유화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제대로 지켜지고 있지 않고 있단 평이다.

탈레반 정부는 중·고등학교 여학생들의 등교를 전면 허용하겠단 약속에 대해 3월 새 학기 첫날 말을 바꿨다. 여성은 남성 보호자 없이 장거리 여행을 할 수 없고, 얼굴을 모두 가리는 의상 착용도 의무화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