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문선명 통일교 총재 10주기 맞아 유가족에 조전… “깊은 애도”

이정현 기자I 2022.08.13 17:12:16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 관련 보도
“문 선생 노력·공적 길이 추억될 것”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가 13일 문선명 전 통일교 총재 10주기를 맞아 유가족에게 조전을 보냈다.

문선명 전 통일교 총재(사진=이데일리DB)
북한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에 따르면 아태평화위는 조전에서 “세계평화연합 전 총재 문선명 선생의 서거 10년에 즈음해 한학자 총재와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통일과 세계의 평화를 위해 기울인 문선명 선생의 노력과 공적은 길이 추억될 것”이라며 “문선명 선생의 유지를 이어나가는 세계평화연합의 모든 일이 잘돼 나가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다만 아태평화위는 이번 조전이 유가족에게 어떤 경로로 전달됐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012년 문 전 총재가 별세하자 조전과 함께 ‘조국통일상’을 수여한 바 있다. 아울러 방북했던 장례위원장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에게 조화를 전달하기도 한 바 있다.

문 전 총재는 평안북도 정주가 고향이다. 1991년 방북해 김일성 주석과 만났으며 1994년 금강산국제그룹을 설립했고 1998년 금강산 유람선관광사업을 추진했다.

2000년에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등을 목적으로 통일교 계열 단체인 평화대사협의회를 만들었고 ‘자동차 경협 1호’로 알려진 평화자동차를 세웠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