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노선재개에 실적 기대감↑-하나

김인경 기자I 2022.08.16 09:54:03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하나증권은 16일 롯데관광개발(032350)이 노선 증가의 분위기를 타고 실적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주도 노선 재개 국가가 늘어나며 파라다이스(034230)GKL(114090)과 비슷한 주가를 그릴 것이란 전망이다. 투자의견이나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제주드림타워[롯데관광개발 제공]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롯데관광개발의 2분기 실적은 부진했지만, 6월 김포-하네다 노선이 재개되자마자 파라다이스(034230), GKL(114090)의 7월 실적이 가파르게 성장한 것처럼 제주드림타워의 실적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도는 현재 싱가포르, 태국 노선만 재개돼 파라다이스나 GKL보다 폭은 낮지만, 연내 말레이시아와 대만에 이어 일본 도쿄와 오사카 노선까지 재개 가능성이 큰 만큼 시차를 두고 같은 흐름으로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8월부터 대규모 VIP 정켓 방문이 예정되어 있으며, 이미 유의미한 실적 개선도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계속 관심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롯데관광개발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96% 늘어난 480억원, 영업손실은 289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특히 영업손실은 시장 기대치인 108억원 손실보다 크게 하회한 수준이었다.

이 연구원은 “매출 내 호텔 부문이 기존 잠정 실적 발표 대비 하향 되었는데, 카지노 고객의 콤프(문화체육관광부 고시 카지노 영업준칙에 따라 고객 유치 목적으로 지급할 수 있는 식음료비, 숙박비, 선물)를 제거한 것”이라며 “호텔은 객실점유율(OCC)이 약52%, 객실당 단가(ADR)는 28만원을 기록했으며, 카지노는 1분기와 유사한 122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용이 다소 증가했는데, 세금(20억원)과 여행 사업의 항공권 구매(10억원) 등이 반영됐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롯데관광개발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36% 늘어난 707억원, 영업손실은 50억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파라다이스와 GKL의 실적이 7월부터 가파르게 성장했는데, 이는 7월부터 일본 노선이 재개 되었기 때문”이라며 “9월에는 부산과 일본 나리타/후쿠오카/오사카 등이 연결되면서 또 한 번의 가파른 회복이 예상되는데, 결국 이연 수요가 충분한 상황에서 공급(노선 재개)이 곧 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주드림타워 역시 노선 재개가 곧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제주도는 6월 싱가포르, 태국, 9월 말레이시아, 10월 대만 순으로 재개되고 있으며 9월에 부산-일본 노선이 재개되는 만큼 연내 제주-일본(도쿄·오사카)의 노선 재개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