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푸본그룹 SI로 경영참여...IPO추진 중단”

전선형 기자I 2022.05.20 09:53:00

어피니티 보유지분 중 20% 매입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현대카드의 주요 주주로 푸본금융그룹이 이름을 올린다. 현대카드 지분 20%를 사들이며 주요 주주로 경영에 참여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현대카드가 추진하던 기업공개(IPO)도 중단된다.
현대카드 지분관계도.(자료=현대카드)
현대카드는 대만 금융기업 푸본금융그룹이 현대카드의 주요 투자자로 참여하기로 하고, 이에 따른 주주 변경 절차를 최종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푸본금융그룹은 기존의 재무적 투자자(FI)였던 어피니티(Affinity) 컨소시엄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카드 지분 24% 가운데 약 20%를 매입했다. 푸본금융그룹의 자회사인 푸본은행이 9.99%를 매입해 올해 2월 주주로 이름을 올렸으며, 푸본생명이 9.99%를 추가로 매입해 이달 19일 최종적으로 주주 변경 절차를 마무리했다. 나머지 어피니티 보유분은 어피니티 측의 요청으로 현대커머셜이 지난 2월 매입했다. 이로써 현대카드 지분 약 20%를 보유하게 된 푸본금융그룹은 현대차그룹과 함께 주요 주주로서 경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푸본금융그룹은 현대카드의 전략적 투자자(SI)로서 PLCCㆍ데이터사이언스ㆍ브랜딩 등 다양한 차원에서 현대카드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만의 대표 금융기업인 푸본금융그룹은 보험ㆍ은행ㆍ증권 등 다양한 분야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푸본금융그룹은 현대차그룹의 현대라이프(현 푸본현대생명) 지분 인수를 통해 지난 2018년 국내에 진출했다.

한편, 주주 변경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기존 재무적 투자자(FI)였던 어피니티 컨소시엄 측이 원활한 엑시트를 위해 요청했던 기업공개(IPO) 프로세스는 중단됐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푸본금융그룹이 전략적 투자자(SI)로 합류한 만큼 기업공개는 당분간 검토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