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의 IT세상읽기] 어린 연차 직원들 신경쓰는 IT기업들

김현아 기자I 2022.05.15 15:46:06

직급대신 근무개월수 따라 주식 준 당근마켓
10년차 이상 복지혜택을 낮춰가는 NHN
MZ세대가 임원 멘토로 나서는 LG유플러스
인재를 지켜라..개인 성장 위해 물주고 햇볕주는 노력 시동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당근마켓이 직원들에게 ‘근무 개월 수’에 비례해 주식을 나눠주기로 해 화제입니다. 직급이나 직책이 아니라 회사에 얼마나 오래 다녔는가가 기준이죠. 300여 명에게 평균 5000만 원 정도 준다고 합니다. 일정 시기가 지나야 행사할 수 있는 스톡옵션(Stock Option·주식매수선택권)이 아니라 증여와 동시에 권리 행사가 가능한 것도 특징입니다.

IT 업계는 “근무 개월 수에 따른 차등 지급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평했습니다. 당근마켓은 설립 7년 차에 불과해 분란 없이 가능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있지만요. 그보다는 함께 회사를 혁신하고 성장시킬 인재를 ‘지키는 일’에 관심을 둔 모습이라는 평입니다. 당장 주식을 파는 걸 허용한 것은 자유분방한 MZ세대 직원들의 욕구를 고려한 조치로도 보입니다.

지금까지 IT 업계의 인력 화두는 ‘개발자 영입 경쟁’이 전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초봉 6000만원(크래프톤·직방 등)을 주거나, 경력 합격자 스톡옵션 1억원 지급(토스), 전원에게 스톡옵션 제공(SSG닷컴) 같은 일들이 벌어졌죠.


그런데 트렌드가 조금씩 바뀌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에 익숙해진, 실력이 검증된 MZ세대(1980~2000년대생)직원들을 지키려는(?) 움직임이 시작된 것입니다. 입사한 지 얼마 안 되는 직원들을 향하는 기업들의 시선이 달라지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NHN은 10년 차 이상에 집중했던 복지 혜택을 5년 차로 낮추는 일을 추진 중이라고 합니다. 회사 관계자는 “우수 인력을 영입해 오는 것도 중요하나, 자체 시뮬레이션을 했더니 일할 만 해졌을 때 퇴사해 다시 뽑는 것보다 5년 차 직원들에게 더 많은 복지 혜택을 주는 게 낫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MZ 세대 직원들의 혁신성을 믿고 사내 문화를 바꾸려는 기업도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신입 직원들이 MZ세대의 트렌드에 대해 임원들에게 멘토링하며 세대 간 차이를 좁혀나가는 ‘리버스 멘토링(reverse mentoring)’을 운영 중입니다. ‘MBTI 알아보기’, ‘당근마켓으로 물건팔기’, ‘채식식당 가기’ 등을 젊은 직원과 나이 든 임원이 함께 한다고 하죠.

이외에도 어린 연차 직원들에게 신경 쓰는 IT 기업들은 적지 않습니다. 국내 IT 스타트업(초기벤처)의 사관학교가 된 네이버는 오는 7월부터 ‘주3일이상 출근이냐, 원격근무냐’를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정하는 새로운 근무제 ‘Connected Work’를 도입합니다. “근무 형태가 아니라 업무 몰입이 중요하다”는 게 41살 알파걸 최수연 대표의 생각이죠. 통신회사에서 인공지능(AI)기반 커뮤니케이션 회사로 업의 본질을 바꿔가는 SK텔레콤은 유영상 CEO가 최초로 유튜브 영상에 출연해 신세대 직원들과 말랑말랑한 소통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나이 든 것도 서러운데 MZ 세대 직원들 눈치까지 봐야 하는 게 서글픈가요? 그런 생각이 아예 없다면 거짓말입니다. 저도 그러하니까요. 인재를 뽑는 것에서 나아가 회사와 함께 개인이 성장할 수 있도록 물을 주고 햇볕을 주는 일, 쉽지는 않죠. 하지만, 성공한다면 혁신 기업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다는 건 분명해 보입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