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과반수되길 희망"

김유성 기자I 2022.05.20 09:33:35

KBS라디오 최경영 최강시사 전화인터뷰
"절대다수 민주당 견제에 부딪혔다" 전해
최대과제 부동산 "공급 늘려 하향 안정화"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20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전화인터뷰에 나와 서울시의회 내 여당 소속 의원 비율이 과반 이상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회 의석 절대다수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차지하고 있다보니 원활한 시정을 하지 못했다는 게 오 시장의 주장이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새벽 1인 가구가 많은 서울시 광진구 화양동에서 안전한 귀가를 돕는 안심보안관과 함께 순찰 도중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지난 1년 동안 서울시 바로 세우기를 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는데 시의회 사정이 녹록지 않았다”면서 “110석 중 우리 국민의힘 의원들은 6명 정도였고 합리적 토론이 간혹 있었지만 ‘반대를 위한 반대’도 참 많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앞으로 시의회 구성이 새롭게 되면 한번 제대로 뛰어보겠다”면서 “꼭 과반수 이상 만들어주면 좋겠다”는 희망을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해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꺾고 승리했다. 선거 유세 기간 약속했던 공약에 대한 추진을 나름 했지만 번번이 서울시의회의 반대와 견제에 부딪히곤 했다. 서울시 최대 당면 과제중 하나인 부동산 문제도 같은 맥락에서 제대로된 공약을 실행하지 못했다고 보고 있다.

오 시장은 “원래 정책이라는 게 충돌하는 가치를 잘 조정해 가면서 타이밍에 맞춰 시의적절하게 완급을 조절하는 게 관건이고 노하우다”면서 “큰 틀에서의 원칙은 신속과, 통합, 기획을 통해 신규 물량을 부동산 시장에 공급한다는 게 정말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집값 목표에 대해서 오 시장은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제시한 ‘하향 안정화’에 공감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많은 신규 물량을 공급한다는 게 원칙적인 입장”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