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카페로 나온 이준석 “저는 잘 지내고 있다, 할 말 많다”

송혜수 기자I 2022.08.13 13:42:10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겨냥해 “국가 정보를 다룬 분인데 정보가 참 부실하다고 생각하게 된다”라며 “요새 평론하는 분들을 보면서 박 전 원장 하는 말 반대로 가면 되겠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예고한 이 전 대표는 같은 날 오전 유튜브로 생중계된 MBC라디오 ‘정치인싸’ 방송에 예고 없이 출연했다. 정치인싸는 방송 3주년을 맞아 여의도 한 카페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는데, 기자회견을 앞둔 이 전 대표가 깜짝 등장했다.

그는 “이준석 걱정할 필요 없다”라며 “어차피 오후 2시부터 많은 말을 할거라 별로 할 말은 없을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저는 잘 지내고 있고 방송을 보면서 많은 분이 추론을 통해서 여러 가지 억측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바로 잡을 게 많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 박 전 원장의 라디오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박 전 원장은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나와 “억울한 점이 많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용산을 향해 대포를 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그분이 참지 않고 말씀도 잘하시는 분이니 본인이 (가처분 신청과 관련) 전부 말하지 않겠나”라며 “미사일은 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정치인싸가 중립적인 방송이라 느끼는 게 여기 8명 앉아 있으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2분 정도 긍정평가 할 것 같다”라면서 “김병민 당협위원장은 그렇게 (대통령을) 빨았는데(추켜세웠는데) 대통령실을 못 가서 마음이 아프다”라고도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렇게 말하니까 윤리위 징계를 당한 것 아닌가 싶다”라고 농담조로 말했다. 그러자 다른 참석자들은 “와”하면서 웃었다. 이 전 대표는 김 위원장의 어깨를 감싸며 “청취록에 남으니 말조심해야 한다”라고 웃으며 답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지난달 8일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서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그간 이 전 대표는 전국을 돌며 당원들을 만나왔다.

이번 기자회견에선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게 된 배경과 비대위 체제로 바뀐 당 현안 등에 대해 입을 열 것으로 추측된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부터 내일 기자회견까지는 전화기를 꺼놓겠다”라며 “무슨 일 있는 것 아니니 다들 걱정 마시길”이라고 짧은 메시지를 내놨다.

국민의힘 당내 갈등

- 이준석, 與지도부 北에 비유…"천박한 희망고문 속 집단적 폭력" - 與윤리위, 이준석·권성동 내달 6일 출석 요청…권은희 '엄중 주의' - 이준석 "與, '이준석 잡기' 아닌 물가·환율 잡기 할 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