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한미 정상회담, 포괄적 동맹 발전 계기될 것"

송주오 기자I 2022.05.20 09:30:12

尹대통령, 이날 오후 바이든과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방문
IPEF 참여 우려에 "중국과 관계 잘 해나가면 돼" 일축
"한덕수 협치 염두에 둔 후보, 잘 될 것으로 기대"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조 바이든 방한을 앞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한미 정상회담이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공식 방문하는 20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정상회담에 임하는 각오’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방한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후 오는 21일 정상회담을 가진다.

우리나라가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를 확정하면서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될 것이란 우려에 대해서는 “(한미, 한중 관계를) 제로섬으로 볼 필요 없다”며 “중국과도 경제관계를 잘 해가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예정된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안 처리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윤 대통령은 “한 후보자는 김대중 정부 시절 경제수석, 노무현 정부 시절 국무조정실장과 경제부총리, 국무총리를 하신 분”이라며 “처음부터 협치를 염두에 두고 지명한 총리다. 잘 될 것이라고 저는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회담 더보기

- 北, 바이든 떠나자 미사일 3발 연속 발사… ICBM 가능성(종합) - 北, 바이든 떠나자마자 쐈다…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 대만해협 미중갈등 최고조…바이든 '군사개입' 한마디에 일촉즉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