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동차업계, EV·FCV에 투자 확대

박철근 기자I 2021.06.06 15:53:16

“올해 30조원 R&D 투자”…니혼게이자이 보도
도요타 1.2조엔으로 가장 많아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일본 자동차 업계가 전기자동차(EV)와 연료전지자동차(FCV) 개발 역량에 집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차로 대표되는 두 차종 개발을 위해 올해 역대 최대규모인 30조원을 투자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은 6일 도요타, 닛산, 마쓰다, 미쓰비시 등 6대 일본 완성차업체의 2021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의 연구개발(R&D) 예산은 전년대비 7% 증가한 2조8870억엔(약 29조264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닛케이는 “6개사의 R&D 예산은 2년만에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9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한 베이징 모터쇼에서 닛산이 공개한 전기차 ‘아리야’. (사진= 연합뉴스)
특히 일본 자동차업계는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EV와 FCV 개발 역량을 강화하는 데 R&D 예산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다.,


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는 올해 R&D 예산으로 전년대비 6% 늘어난 1조1600억엔을 책정했다.

이 회사는 2030년 세계 시장에서 200만대의 EV와 FCV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운 상태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신형 9종을 포함한 15개의 EV 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혼다도 전년대비 8% 증가한 8400억엔의 R&D 비용을 책정했다.

혼다는 지난 4월 2040년까지 신차 판매 모델을 모두 EV와 FCV로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향후 6년간 EV 개발을 중심으로 5조엔을 R&D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닛산은 매출액 대비 R&D 비용 비율이 5.9%로 일본 완성차 업계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닛케이는 “일본 3대 완성차 메이커와 해외 대기업 5곳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율을 보면 2010년 일본이 4.4%로 0.5%포인트 뒤졌다”면서도 “2020년에는 0.5%포인트 차로 앞서는 등 일본 업계가 적극적으로 R&D 투자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탈 탄소에 대응하는 제품 형태로 연구성과를 낼 단계에 들어섰다는 전문가 말을 소개했다.

한편 일본 완성차 업계의 EV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20년 5% 수준에 그쳤다. 미국 테슬라가 약 50만대를 팔아 홀로 23%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고 약 23만대를 판매한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11%를 차지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