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산 원유상한액 합의에 러 반발…'그림자 선단' 확대

김상윤 기자I 2022.12.04 15:42:10

시장가보다 10달러 낮은 가격에 결정
러시아, 석유 공급 중단 방침 시사해
시행 앞두고 OPEC+ 산유량 동결 가능성↑

[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유럽연합이 러시아산 원유 상한가격을 배럴당 60달러(약 8만원)에 합의함에 따라 원유가격 상한제가 5일 본격 시행된다. 전쟁 자금으로 활용했던 러시아의 돈줄을 끊겠다는 게 서방국가들의 목표이지만, 러시아는 당장 원유 공급을 끊겠다며 으름장을 놓았고 은밀히 서방국의 감시를 피하는 ‘그림자 선단’(shadow fleet)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서방국과 러시아의 힘겨루기로 국제 유가가 다시 불안해질 가능성이 커지자 주요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도 현재 산유량에 대한 동결 결정을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60달러로 최종 결정…시장가보다 10달러 낮아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EU 의장국인 체코는 2일(현지시간) EU 27개 회원국 모두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협정을 공식 승인하는 서면 절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합의된 상한액은 60달러다. 가격 상한을 시장가격보다 5% 아래로 유지하기 위해 조정체계를 적용한다는 조항도 포함됐다. 60달러는 현재 러시아 우랄산 원유 가격인 배럴당 70달러(약 9만1000원) 선보다 10달러(약 1만3000원) 정도 낮은 수준이다. 미국을 비롯한 G7, 호주도 이번에 결정된 상한액에 맞춰 러시아산 원유를 수입할 예정이다.

EU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를 도입하면서 물가 상승을 막으면서도 유가 상승으로 러시아가 막대한 이익을 취하는 데 제동을 걸 수 있게 됐다. 가격상한제가 실시되면 G7과 EU, 호주는 상한액을 넘는 가격에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보험과 운송 등 해상 서비스를 금지할 수 있다.

러시아는 서방의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즉각 반발하며 석유 공급 중단 가능성을 내비쳤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 합의를 절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말 가격상한제에 참여하는 기업이나 무역업자에게 석유 판매를 금지하는 시행령 초안을 만들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하일 울리야노프 오스트리아 빈 주재 러시아 대사는 트위터에 “올해부터 유럽은 러시아 석유 없이 살게 될 것”이라며 경고했다.

러시아는 서방국의 가격상한제 움직임이 일자 우회로를 만들고 있다. 국제사회의 주류 정유사·보험업계와 거래하지 않고 국제 제재 대상국인 이란, 베네수엘라 등과 거래하는 이른바 ‘그림자 선단’을 꾸리고 있다. 그림자 선단은 애초부터 서방과 거래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재에 아랑곳하지 않고 러시아산 원유를 마음껏 운송할 수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러시아가 이미 약 100척 규모의 그림자 선단을 꾸렸다고 보도했다.

그림자 선단은 쇄빙 기능도 갖춰 겨울철에 러시아 발트해 항구를 누빌 수 있다. 특별한 표식도 없고 선박명은 페인트로 덮어버리거나 깃발을 바꾸는 방식으로 서방국의 규제를 피해 다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서방국가들의 원유가 상한제로 그림자 선단이 러시아 전쟁 수행 능력에 결정적 영향력을 가질 수 있다”며 “그림자 선단의 수송 능력에 따라 국제 원유가격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AFP)
◇OPEC+ 화상회의로 대체…동결에 무게


국제 유가 변동성이 다시 커질 수 있자 주요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은 4일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산유량을 동결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주 초만 해도 추가 감축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지만 주말로 접어들면서 현재 산유량을 유지(동결)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OPEC+은 10월 회의에서 OPEC+는 하루 원유 생산량 목표치를 직전 달보다 200만 배럴(세계 원유 수요의 약 2%) 줄여 4185만 배럴로 낮췄다.

FT는 소폭의 감산 결정 가능성은 남았지만, OPEC+가 대면회의에서 온라인 화상회의로 대체하는 점을 고려하면 산유량 동결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화상회의를 여는 만큼 극적인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그만큼 줄었다는 분석이다. 에너지 컨설팅 업체 리스타드의 호르헤 레온은 “(화상회의 대체는) 그들이 이미 (동결) 결정을 내렸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원유상한액 합의, 산유량 동결 전망이 나온 상황에서 국제유가는 2일 하락 마감했다. 국제유가 기준물인 브렌트유는 배럴당 1.31달러(1.51%) 하락한 85.57달러, 미국 유가 기준물인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1.24달러(1.5%) 내린 79.98달러로 마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