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신저가 찍었던 SK하이닉스, 장초반 3%대 강세

이은정 기자I 2022.07.05 09:26:54

증권가 "실적 눈높이 낮추지만, 주가에 상당부분 반영"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전일(4일) 장중 52주 신저가(8만6300원)를 경신했던 SK하이닉스(000660)가 장 초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5분 SK하이닉스는 전거래일보다 2800원(3.14%) 오른 9만1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4일 장중 8만6300원을 기록하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바 있다.

증권가는 이날 낸 보고서를 통해 SK하이닉스가 2분기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이베스트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의 2분기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39% 증가한 4조원이라고 추정했다.


남대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당초 목표치는 하회하지만, D램과 낸드 출하량이 전분기보다 각각 11%, 19% 증가하고 원·달러 환율도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SK하이닉스의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전망치 대비 각각 9%, 10% 하향 조정한 54조2000억원, 13조8000억원으로 추정했다. 3분기에는 모바일·PC 수요 부진과 일부 서버 수요 둔화 영향을 받을 것으로 봤다. 이를 반영해 목표주가는 11만8000원으로 기존보다 11% 내려 잡았다.

김양재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주가 약세로 SK하이닉스의 밸류에이션은 2022년 주가순자산비율(PBR) 1.0배 수준까지 하락했다”며 “2010년 이후 업황 저점 0.9배를 기록했던 점을 감안하면 실적 우려는 상당 부분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