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내주 준법위 접촉…삼성 '준법경영·지배구조 개편' 속도

이준기 기자I 2022.08.15 15:03:23

16일 회의 불참할 듯…이르면 이번주 이찬희 만남
일각 ‘JY 사법 리스크 풀려…만남 정례화 가능성’
취약한 지배구조 해법 찾고, 준법경영 체제 안착
커지는 새 컨트롤타워 부활설…‘2중 감시’ 체제

[이데일리 이준기 이다원 기자] 8·15 특별사면 대상에 포함, 복권된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이 본격적으로 책임 및 준법 경영에 시동을 건다. 내주 삼성의 윤리·준법 경영을 감시하고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주도하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감시위)와 복권 이후 첫 접촉에 나서면서다. 연내 회장 승진, 내년 3월 등기임원 및 대표이사 등극 등 본격적인 경영 전면에 나서기에 앞서 사법 리스크 재발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사진=연합뉴스
취약한 지배구조…개편에 속도 낼 듯

1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준법감시위는 16일 정기회의를 연다. 다만 이 부회장의 참석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재계 관계자는 “이르면 이번주 내 이 부회장과 이찬희 준법감시위원장이 이 부회장 복권 이후 처음으로 만남을 가질 것으로 안다”며 “그전에 이 부회장이 준법감시위 회의에 참석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두 사람은 만남에서 준법감시위가 삼성의 지배구조 개선 작업을 벌이는 만큼 이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질 공산이 크다. 삼성은 2018년 순환출자 고리를 끊어냈지만, 총수 일가→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지는 상대적으로 취약한 지배구조를 갖고 있다. 이 부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은 1.63%에 불과해 외부 공격에 흔들릴 수 있는 데다, 아직 금산분리 문제도 해결한 건 아니기 때문이다.


준법감시위는 1기 김지형 위원장 체제에 이어 2기 이찬희 위원장 체제에서도 지배구조 개편을 핵심 과제의 최상단에 올려놓은 바 있다. 이찬희 위원장은 올해 초 “지배구조 개선 문제는 삼성이 도약하기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개혁 의지를 강하게 표명한 바 있다. 일각에선 이 부회장과 준법감시위의 만남이 정례화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준법감시위 관계자는 “정례화는 계속 논의가 된 부분”이라며 “이 부회장의 사법 리스크와 취업 제한 문제로 미뤄졌지만, 이 부분이 해소된 만큼 다시 논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그래픽=김일환 기자)
삼성 윤리·준법 경영 ‘재계 스탠다드’로

이 부회장과 준법감시위는 조만간 삼성의 윤리·준법 경영의 틀을 완성하고 이를 재계 스탠다드로 발전시키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삼성은 지난해 말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컨설팅을 토대로 한 준법감시위의 권고 내용에 고려대 기업지배구조연구소가 수행한 ‘리스크 유형화 및 평가지표 설정’ 용역 내용을 반영, 기업집단·해외법인의 준법 의무 위반을 방지할 수 있는 기준을 강화한 바 있다.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 사진=이영훈 기자
특히 최고경영진(CEO)에 준법의무 및 책임을 부과하는 등 새로운 형태의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CP·준법감시시스템)을 도입한 건 고무적이라는 평가가 많다. 기업 주요 의사결정권을 쥐고 있는 최고 경영진의 위법 리스크를 사전에 차단하는 게 보다 효율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임·직원이 아닌 최고경영진에게 준법 의무를 부과한 건 삼성이 처음이다. SK·현대차·LG 등 주요 대기업들은 삼성의 준법감시 ‘실험’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다.

재계 안팎에선 삼성의 새 컨트롤타워 역시 강력한 준법경영 체제 안에서 복원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삼성은 현재 사업지원(삼성전자)·금융경쟁력제고(삼성생명), EPC(설계·조달·시공) 경쟁력강화(삼성물산) 등 사업부문별로 쪼개진 3개 TF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산업 대전환기 삼성의 혁신이 발 빠르게 이뤄지려면 보다 슬림한 의사결정 조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적잖다. 다만 과거 여러 컨트롤타워들이 논란 속에 역사속으로 사라진 만큼 삼성과 준법감시위는 새 컨트롤타워 조직 안에 별도의 컴플라이언스 인원을 두고 밖에선 외부 독립기관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를 밀착시킨 일종의 ‘2중 견제장치’로 각종 사법 리스크로 인한 부침을 전면 차단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