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투명교정 ‘세라핀’ 자동화 공정 구축

김겨레 기자I 2022.07.05 09:16:39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덴티스(261200)는 디지털 투명교정장치 ‘세라핀’의 자동화 공정 도입을 완료하고 이달 시험 및 부분적인 가동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투명교정 제작을 위한 주요 공정에서 모델 출력(3D프린트), 포밍(성형), 마킹(레이저마킹) 등의 전공정과 트리밍(다듬기), 검수, 패킹(포장) 등의 후공정은 대부분 수작업으로 진행된다. 덴티스는 자회사 티에네스를 통해 전공정에 관한 부분을 자동화했고 세밀한 작업이 요구되는 후공정은 자동화를 위한 준비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덴티스는 기존 수작업을 통해 연간 1000 케이스 가량 생산이 가능했던 부분이 3000~4000 케이스까지 3배 이상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덴티스는 하반기 수요 증가에 따라 라인을 지속적으로 추가하면서 생산 규모를 키워나갈 계획이다.

세라핀은 투명교정장치가 한꺼번에 제공되는 외국산 제품과 달리 치료 경과에 따라 맞춤형 장치 및 솔루션을 제공한다. 출시 1년만에 회원으로 등록된 치과의사가 400명을 넘어섰고, 현재 전국 11개 치과대학 중 6개 대학이 세라핀을 등록했다.

덴티스 관계자는 “이번 자동화 공정의 경우 완전 자동화 단계로 넘어가기 위한 첫번째 단계로, 향후 수요 증가에 따라 자동화 공정을 확대해 생산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라며 “덴티스는 티에네스와 함께 국내 최초 자동화공정을 기반으로 투명교정 플랫폼 시장을 확대하고 전속모델 임영웅을 필두로 한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투명교정 인식 개선과 대중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