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자 오후6시 1234명, 확산세 여전…곳곳 집단감염

장영락 기자I 2021.07.24 20:26:24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되면서 24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들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23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1314명보다 80명 적다. 그러나 지난주 토요일(17일) 오후 6시 중간 집계 1061명보다는 173명이나 많아 확산세는 여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785명(63.6%), 비수도권이 449명(36.4%)이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410명, 경기 300명, 부산 107명, 경남 99명, 인천 75명, 대구 57명, 충남 42명, 충북 27명, 대전 26명, 경북 25명, 강원 23명, 전남 16명, 광주·제주 각 10명, 울산 4명, 전북 3명이다.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 마감인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500명대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확진자는 비수도권 증가세가 다시 확인됐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의 경우 서울 중랑구 한 어린이집 종사자와 원아, 가족 등 총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 파주시 어린이집과 평택시 소재 유치원에서도 종사자와 원아를 포함한 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모임, 직장, 대학병원, 목욕탕, PC방, 노래연습장, 리조트, 유흥시설 등을 중심으로 집단발병 사례가 이어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