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소리]원효대사와 김성원

김영환 기자I 2022.08.13 08:00:00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1. 래퍼 래원의 노래 `원효대사`는 가사가 가히 충격적이다.

원효대사 오면 절이 엎어지고

현역 대상 오 불합격 추억팔이 은폐엄폐


어우 연애는 나 못 해 저기 오빠 또 해줘

저녁에 소고기 쏴버려 엎어 지갑

어떤 부분도 의미가 호응하지 않는다. 시쳇말로 `아무말 대잔치`다. 그러나 이 가사는 의미, 곧 `기의`는 치워버리고 드러나는 발음, 곧 `기표`에 주목했다. `원효대사 오`는 `현역 대상 오`와 발음에서 유사성을 갖는다.(1000만명이 감상한 영상이 있으니 일청(聽)을 권한다.) 한발 더 나아가서 `어우 연애는 나 못`도 `원효대사 오`와 비슷하게 들리는 환청(?)마저 일어난다. 종국에는 `원효대사 오`가 `저녁에 소고기`까지 변주된다. 이 노래의 가사는 다 이런 식이다. 세포소기관 `미토콘드리아`는 항공사 `아랍에미레이트`와 병기돼 `귀르가즘`(귀+오르가즘)을 선사한다. 이 노래에서 의미를 찾는 건 무의미가 된다. 프랑스 정신분석학자 자크 라캉이 말한 `기표의 미끄러짐`이다. 기사를 쓰고 있는 카페에서 본 `커피`와 같은, 형태가 비교적 명확한 개념은 사회적 합의를 모으기 쉽지만 `공정`과 같이 추상적 단어는 저마다의 언어적 감수성이 다르다. 나의 `공정`과 너의 `공정`이 다르다는 건 기표가 아무리 기의를 향해 다가가봐야 미끄러진다는 의미다. 정치를 보수와 진보로 나누지만 어디까지가 보수이고 어디까지가 진보인가. 노래 원효대사는 기의의 불안함을 치워버리고 기표만을 십분 활용한 힙합 가사의 진일보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서울 동작구 수해복구 현장에서 “사진이 잘 나오게 비가 더 왔으면 좋겠다”고 실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사진=채널A 캡쳐)


2. `기우제`를 지냈던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이 뭇 세인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나온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의 현실 인식도 개탄스럽다. 주 위원장은 김 의원의 망언 직후 “여러분(기자)들 노는 데 우리가 다 (노는 걸) 찍어보면 여러분들은 (문제 될 만한 게) 나올 거 없을 것 같나”라고 되려 반문했다. 수해 현장과 `노는 데`를 연관지은 것도 기가 막히는데 우리, 즉 국회의원과 `여러분`을 동일선상에 놓은 것에는 문제의식마저도 없는 듯하다. 정치인, 그것도 300명에 불과한 헌법기관이 짊어져야할 막중함을 까마득하게 잊은 현실인식이다. 이런 인식은 여야를 가리지 않는다. 지난 2018년 신년 기자회견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나 정부 정책 비판 기사에 안 좋은 댓글이 달리는 경우가 많다`는 한 기자의 읍소에 “저 역시 많은 악플을 받은 정치인”이라며 “기자분들도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나 싶다. 너무 예민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위로했다. 정치인들은 한 해 600조원에 달하는 대한민국 재정을 다루는 사람들이다. 권한이 큰 만큼 새겨들어야 할 비판도 크다. 그저 정치인과 `가까이 있을 뿐` 일개 국민인 기자들의 가벼운(?) 책임감을 부러워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3. 세 치는 10cm 가량의 짧은 길이다. 주로 혀를 수식한다. 사마천의 `사기`에서 소개된 `평원군열전`에서 모수라는 사람이 세 치 혀의 대명사로 알려졌다. 강력한 진(秦)나라에 맞서기 위해 조(趙)나라 평원군의 식객 모수가 초(楚)나라 효월왕을 화려한 언변으로 설득해 구원병을 얻어온 데서 유래됐다. “모 선생의 세 치 혀가 백만 명의 군사보다 더 강한 힘을 발휘했다”라는 평원군의 평가에서 세 치 혀에 대한 교훈이 남았다. 정치에서는 이 세 치 혀가 더욱 중요하다. 모든 정치는 기본적으로 세 치 혀를 매개로 이뤄진다. 정치의 언어가 더욱 정제돼야 하는 건, 언어가 단순히 정치적 견해를 표현하는 도구에 그치지 않고 언어 자체가 정치를 구성하는 본질이어서다. 미디어가 발달하기 전 정치인의 가장 필수적 덕목 중 하나가 연설 실력이었다. 9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아이들을 웅변학원에 보내는 것은 흔한 풍경이었다. 유럽에서도 레토릭(수사학)은 교양의 기본으로 삼았다. 그래서 주 위원장이 김 의원을 비호하려 “장난기가 좀 있다”고 가벼이 두둔한 건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키는 결과를 낳았을 뿐이다. 결국 국민의힘은 윤리위원회까지 열어 사태 수습에 나설 수밖에 없게 됐다.

4. `위로`라는 단어는 표준국어대사전에서 `따뜻한 말이나 행동으로 괴로움을 덜어 주거나 슬픔을 달래 줌`이라고 정의된다. 모호함 투성이다. 온도라면 온도계로 따뜻함을 수치화할 수 있겠으나 말이나 행동의 따뜻함이란 건 사회적 총의를 모으기 쉽지 않다. 괴로움은 어떤가. 155km의 구속을 자랑하는 LG 트윈스 투수 고우석의 공을 일반인이 받는 건 괴로움이지만 포수 유강남에겐 직업일 뿐이다. 이러니 `ㅇ`과 `ㅜ`·`ㅣ`로 구성된 `위`, `ㄹ`과 `ㅗ`로 구성된 `로`가 합쳐져 우리가 발음하는 단어 `위로`는 사회 구성원만큼이나 다양하게 소비되고 활용될 것이다. 수도권에 집중 호우가 쏟아지던 날 볕이 좋던 남부 지방에서는 1년 만의 휴가를 즐기는 국민들도 있었다. 김 의원이 잠시나마 비가 그친 수해 현장에서 비가 더 오길 바라며 건네려 했던 위로의 온도는 얼마일까. 김 의원은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 주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원효대사 오`를 `저녁의 소고기`로 발음하기 위해 수천 번 세 치 혀를 연습했을 젊은 래퍼는 청각적 쾌감을 주지만, 시작부터 기의 따위엔 관심 없었던 김 의원이 세 치 혀에 올린 `국민의힘의 진정성`은 오롯이 의미를 담았음에도 불쾌감만 남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