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돈내먹]큼직한 돈마호크카츠와 담백한 돈코츠라멘 '꿀조합'

김범준 기자I 2022.01.01 11:00:00

(44) LF푸드 하코야 '돈마호크카츠' &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

거리두기에 집밥 먹는 날이 많아진 요즘. 간편하고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한끼 식사 어디 없을까요. 먹을 만한 가정 간편식(HMR)과 대용식 등을 직접 발굴하고 ‘내 돈 주고 내가 먹는’ 생생 정보 체험기로 전해 드립니다.<편집자주>

LF푸드 일식 라멘&돈부리 전문점 브랜드 ‘하코야(HAKOYA)’에서 레스토랑 간편식(RMR)으로 출시한 ‘돈마호크카츠’와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을 시식해봤다. 물론 한끼에 두 그릇 다.(사진=김범준 기자)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다. 시간의 속도는 나이와 비례하는 게 맞나 보다. 한 살 더 먹은 김에 호랑이 기운도 낼 겸 뭔가 배불리 먹어야겠다. 뭐 굳이 말하자면 2인분 같은 1인분을 먹겠다는 자기 암시다.

뭘 먹어야 잘 먹었다는 소리를 들을까 싶어 냉장고와 냉동실을 뒤져본다. 새해 맞이 냉장고 정리라는 그럴싸한 명분이 더해져 한결 기분이 좋아진다. 배고픈 날 먹겠다고 쟁여 둔 LF푸드 하코야(HAKOYA) 레스토랑 간편식(RMR) ‘돈마호크카츠’와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을 끄집어낸다. 하나만 맛보기 아쉬울 땐 둘 다 먹고 열심히 운동하면 된다.

LF푸드 하코야 ‘돈마호크카츠’(왼쪽)와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 제품 패키지 모습.(사진=김범준 기자)
LF푸드 하코야 돈마호크카츠는 패키지부터 듬직, 아니 큼직하다. 최근 캠핑족을 중심으로 ‘토마호크’(Tomahawk) 소갈비가 인기를 끌면서 ‘돈마호크’(돼지+토마호크)도 덩달아 떳다. 돈마호크는 ‘프렌치렉’으로 불리는 돼지 뼈등심 부위다. 긴 뼈에 살코기가 붙어있는 소갈비 토마호크 커팅 부위와 비슷하게 생겼다고 돼지를 지칭하는 한자어 ‘돈’(豚)과 조합한 용어다.

최근 가게에서 구이용 돈마호크 부위를 파는 곳이 늘면서 어렵지 않게 먹을 수 있긴 하지만, 가정에서는 두툼한 두께 때문에 조리하기가 여간 까다로운 편이 아니다. 거기에다 집에서 돈가스(돈카츠)를 튀기기엔 온 사방에 기름 미스트가 퍼질 게 불 보듯 뻔해 끔찍하다. 하코야 돈마호크카츠는 고기를 통째로 튀긴 후 급속 냉동시켜 데워 먹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이런 부담을 덜어준다.

하코야 돈마호크카츠 구성품.(사진=김범준 기자)
하코야 돈마호크카츠(393g)는 국내산 돼지 뼈등심(340g·뼈 포함), 돈카츠 소스(50g), 생와사비(3g)이 한 패키지로 이뤄진 냉동 보관 제품이다. 통째로 튀겨진 돈마호크 비주얼이 가히 압도적이다. 들고 있으면 거대한 돌도끼를 들고 있는 구석기인이 된 듯한 기분이 든다.


냉동 상태의 돈마호크카츠를 190도로 예열한 에어프라이어에 넣고 약 25분간 가열해주면 된다. 조리 시간이 절반쯤 경과했을 때 카츠를 한 번 뒤집어 마저 데워주면 양면이 더욱 고르게 바삭해진다. 잘 익혔으면 그릇에 옮겨 2~3분가량 레스팅(쉬어주기) 해준 뒤 동봉된 특제 소스와 생와사비(고추냉이)를 함께 곁들여 먹으면 된다.

큼직한 돈마호크가츠가 압도적 비주얼을 자랑한다. 통째로 들고 있으면 돌도끼를 쓰는 구석기인이 된 듯한 기분이다.(사진=김범준 기자)
하코야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452g·2인분)은 생면(2봉), 돈코츠 소스(2봉), 돼지고기 삼겹살 차슈 슬라이스(1봉·4조각), 대파와 목이버섯(1봉)이 한 패키지로 이뤄진 냉동 보관 제품이다. 2인분 기준이라 혼자 먹을 땐 면과 소스는 각각 하나씩, 차슈와 대파·목이버섯은 한데 담겨 있어 반씩 꺼내 조리하면 된다.

참고로 하카다(博多·하카타)는 일본 규슈(九州)섬 후쿠오카(福岡)현 대표 도시 지명이다. 돈코츠는 일본 규슈 지역에서 뼈가 붙어 있는 돼지고기와 무, 곤약 등을 소주·된장·흑설탕 등과 함께 푹 삶은 육수 혹은 그런 요리를 말한다. 제품명에 굳이 하카다를 포함한 이유는 일본 규슈식 정통 돈코츠라멘을 지향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일 것이다.

하코야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 구성품.(사진=김범준 기자)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 조리는 우선 냄비에 물을 넉넉히 담아 끓여 냉동 상태의 생면을 그대로 넣고 강불에서 약 3분간 삶아준다. 이때 얼어 있던 면이 부서지거나 뭉치지 않도록 살살 저어가며 풀어준다. 면을 다 삶았으면 채반에 받쳐 물기를 뺀 후 그릇에 먼저 담는다. 좀 더 쫄깃한 면발을 즐기고 싶으면 삶은 면을 찬물에 살짝 헹궈 줘도 좋다.

동시에 차슈는 포장지 채로 흐르는 물 혹은 상온에서 수 분간 해동해 준다. 국물은 빈 냄비에 물 400㎖와 동봉된 돈코츠 소스를 넣고 풀어준 뒤 끓기 시작하면, 동봉된 대파와 목이버섯을 넣고 중불에서 약 2분간 더 끓여 면을 담아 둔 그릇에 부워준다. 해동된 차슈는 프라이팬에 가볍게 구워(따로 굽기 귀찮다면 육수와 함께 같이 끓여줘도 나쁘지 않다) 라멘 위에 마저 올려주면 완성이다. 기자는 취향 껏 달걀과 부추 약간, 그리고 큼직하게 썰은 대파 한 조각도 추가해줬다.

‘하코야 돈마호크카츠’는 큼직한 크기의 뼈등심 부위 만큼 육질도 두툼하다. 먹고 나면 생각보다 앙상(?)한 돼지 갈비뼈만 남는다.(사진=김범준 기자)
편하게 자리를 잡고 본격 먹부림을 시작해 보자. 요리 두 그릇을 한 번에 먹기 많나 싶으면서도 밥이나 기타 반찬 없이 돈카츠 덩어리와 라멘만 있으니 정식 메뉴처럼 괜찮아 보인다.

큰 덩어리의 돈마호크카츠는 실컷 구경했으니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바삭한 튀김 옷 안에 잘 익은 두툼한 돼지 등심이 육즙을 머금은 채 하얀 속살을 드러낸다. 소스는 취향 껏 별도 용기에 담아 찍어 먹어도 좋고 돈카츠 위에 뿌려 먹어도 좋다. 이따금씩 생와사비도 약간씩 얹어 곁들여 먹으면 고기의 감칠맛을 더해준다.

‘하코야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은 진하게 기름진 정통 돈코츠라멘이라기보다 고소한 된장을 베이스로 한 ‘담백한 미소라멘’에 가까운 맛이다. 제품명을 ‘하카다 차슈 미소라멘’으로 붙이는 게 나을 뻔했을지도.(사진=김범준 기자)
돈코츠라멘은 노란 면발에 된장국 느낌의 국물이 어우러진다. 차슈를 넣어줘서 그런지 국물에 기름기가 적당히 돈다. 면은 일부러 찬물에 살짝 헹궈줬기 때문에 더욱 쫄깃한 식감이다. 시원하게 면치기를 하며 국물을 마셔주다 잘 익은 쫄깃 짭쪼롬한 차슈를 곁들여주면 풍미가 더욱 배가 된다. 아삭 쫄깃하게 씹히는 목이버섯도 식감을 살려준다.

국물은 뽀얗고 담백한 편인데, 일본 현지 혹은 국내 흔한 라멘 맛집에서 먹는 진하고 기름진 정통 돈코츠라멘 국물이라기보다 고소한 된장을 풀어준 ‘미소라멘’에 더 가까운 맛과 비주얼이다. 개인적으로 돼지 특유의 누린내와 함께 어우러진 진한 맛의 돈코츠라멘을 좋아해서 그런지 아쉬움이 남았다. 제품명 ‘하카다 차슈 돈코츠라멘’과 다소 괴리가 느껴진다. 차라리 ‘하카다 차슈 미소라멘’이라고 이름 붙였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아무튼 배불리 맛나게 잘 먹었으니 활기찬 새해 첫날을 시작해본다. 만인의 새해 다짐 ‘다이어트’와 함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