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실 밝혀야..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

김민정 기자I 2020.07.14 07:16:1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상대로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면서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 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고 압박했다.

그는 “성추행범의 주범은 자진(自盡) 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라며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으려면 이번 사건을 마지막으로 철저하게 진상 규명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홍 의원은 전날인 12일에도 박 시장의 장례절차와 관련해 ‘스스로 자기의 목숨을 끊었다’는 뜻의 한자어를 거듭 강조하며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우 전직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이 있어 국장도 하고 사후 예우도 했지만 자진(自盡)한 전직 시장은 무슨 근거로 서울특별시장(葬)을 하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과오를 죽음으로 사죄한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으나 이를 미화하거나 그 뜻을 이어받는다는 말은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조용히 고인의 유지대로 화장을 하고 끝냈으면 더욱 좋았을 것을 자진한 죽음을 두고 양 진영이 갈라져 서로 다투는 모습은 아무래도 그건 아니다. 참 이상한 나라가 되어 간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10일 자정께 숨진 채 발견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서울대 병원에서 비 속의 발인식을 가졌다. 영결식 현장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유족과 시·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 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다.

성실하게 작성하겠습니다.

김민정 뉴스룸 김민정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 직권조사 본격화…"무기한 조사"(종합) - 인권위, '故 박원순 직권조사팀' 구성 완료…조사 본격화(속보) - 김종인 "성범죄엔 처벌뿐... 박원순, 잘 알기에 극단선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