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박지성 “월드컵 첫 경기 이렇게 완벽한 적 있었나…높은 점수 주고파”

주미희 기자I 2022.11.24 23:06:07

한국,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 전반 0-0 마무리
박지성 “수비 조직력 잘 갖췄다…세컨드 볼 반응 좋아”
이승우 “발베르데, 이재성 때문에 화 많이 날 것”

황의조가 24일 열린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전반전에서 완벽한 찬스를 놓치고 아쉬워하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벤투호’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우루과이와 전반전 경기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며 호평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H조 조별리그 1차전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 다르윈 누녜스(리버풀)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의 진로를 잘 막아내고 황의조, 황인범 등의 날카로운 슈팅이 나오는 등 한국 선수들은 전반전에 활발한 경기를 펼치며 경기를 주도했다.

박지성 해설위원도 경기 내내 후배들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지성 위원은 “세컨드 볼 반응이 좋다. 황인범 등이 떨어지는 볼을 잘 포착해 점유율 높이고, 전반 내내 밀리지 않고 대등하게 싸우고 있다”고 평가했다.

전반 34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김문환이 찔러준 공을 황의조가 골문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이어갔으나 골대 위로 넘어가는 매우 아쉬운 상황도 나왔다.

박지성은 “완벽하게 상대 오른쪽을 무너뜨리고 완벽한 패스가 갔는데 황의조의 몸 중심이 너무 뒤로 빠져 공이 골문 위로 넘어갔다”고 분석했다.

박지성은 “우리 대표팀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전술적으로 잘 준비해서 나온 모습을 보여줬다. 우루과이가 당황한 것 같다. 전반전에 상당히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수비 조직력 잘 갖춰놨다. 그래서 우루과이에서도 미스가 나오고 있다. 월드컵 첫 경기에 이렇게 완벽한 모습 보여준 적 있었나 싶을 정도다. 마무리만 해주면 정말 완벽할 것이다”며 “볼을 뺏겼을 때 다시 찾아오는 속도가 빠르다. 그래서 전반전 내내 주도하는 경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금까지 조별리그 경기에서 추가 시간을 10분 이상 주는 경기들이 몇 차례 있었지만 한국과 우루과이전의 전반전 추가 시간은 1분에 불과하자, 이를 확인한 박지성은 “(추가 시간을) 10분 정도 줬으면 좋겠다. 흐름이 워낙 좋다”며 아쉬워하기도 했다.

함께 해설위원으로 나선 이승우도 “추가 시간이 1분인가? 잘못된 것 아니죠?”라며 좋은 흐름에 상대적으로 짧은 추가 시간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승우는 황의조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한 김문환에 대해 “계속 공격적인 모습 보여주고 있다”고 했고, “발베르데 공 잡을 때마다 이재성이 계속해 압박하고 있다. 발베르데는 화 많이 날 것”이라고 해설했다.

이승우는 “선수들이 긴장된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즐기고 있다. 플레이도 정말 좋다”며 우리 대표팀을 향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앞서 박지성은 우리나라 선수들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1-0으로 이길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카타르 월드컵

- ‘프랑스 비상’ 음바페, 잉글랜드전 앞두고 부상으로 훈련 불참 - 김병지 "벤투 잡기 힘들어…결과 좋든 안 좋든 떠났을 것" - 음바페도 극찬..모로코 8강 이끈 하키미 승부차기 찬사 이어져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