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2주째인데…尹 "장마 오려는지 날이 습합니다"

권혜미 기자I 2022.07.06 08:57:02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지난달 23일부터 전국에 장맛비가 시작돼 폭우까지 내렸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장마가 오려는지 날이 많이 습합니다”라고 말했다.

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한 윤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린 뒤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들에게 한 말이다.

올해 장마는 제주도에서 지난달 21일,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에서는 이틀 후인 23일에 시작됐다.

특히 지난달 30일엔 ‘물폭탄’ 장마가 이어졌다. 전국 300㎜ 이상, 서울 150㎜ 이상, 경기도엔 평균 170mm가 넘는 장맛비가 쏟아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열흘 남짓 계속된 비는 지난 1일부터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지난달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느라 지난달 27일 출국해 이달 1일 귀국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1일 윤 대통령이 귀국한 직후 서울공항에 마중 나온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통해 장마 피해 및 복구 상황에 관한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보고를 받은 윤 대통령이 “앞으로 태풍이나 추가 강우로 인해 산사태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하게 발달하면서 수도권과 영서 남부, 충청 북부에 호우 경보가 발효된 30일 서울 잠수교가 한강 수위 상승으로 차량 출입 통제되고 있다.(사진=이데일리DB)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