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포’된 김포 가보니…“한강신도시 갭투자자가 싹쓸이”

정두리 기자I 2020.06.30 06:40:00

비규제지역 김포 부동산 풍선효과 ‘여전’
풍무동 중소형 매물 6억 진입…호가는 9억
“한강신도시 매매 투자자 중심…보지도 않고 거래”
전문가들, 정부 추가 대책 이르면 7월 발표 제기도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김포 골드라인 중심으로 인기가 여전합니다. 서울과 인접한 고촌동, 풍무동은 실수요자 문의가 많고요, 한강신도시는 투자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네요.”

지난 26일 찾은 김포시 일대 공인중개업소들은 점심시간인데도 찾아오는 손님들로 북적였다. 수요자들의 부동산 문의로 전화기에 불이 나고 있다며 급한 상담 아니면 나중에 찾아와달라는 공인중개사도 있었다.

정부가 21번째 부동산대책을 발표한 지 열흘이 지났으나 비규제지역으로 남은 김포 부동산시장의 풍선효과는 꺼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더 부풀어오르는 모습이다. 특히 김포공항 서쪽으로 뻗은 고촌, 풍무, 사우는 물론 걸포북변, 운양, 장기까지 김포 골드라인 역세권 중심으로 신축아파트 매수문의가 크게 늘고 매물은 감소하고 있다.

김포 고촌 현대힐스테이트2단지 전경. (사진=정두리 기자)
서울과 가장 가까운 고촌동의 경우 3000여 가구의 브랜드 타운을 형성한 ‘수기마을 힐스테이트’ 아파트 인기가 가장 좋다. 2단지 전용면적 84㎡짜리가 5억원 중반대에 거래되고 있고, 전용 100㎡이상 짜리 중대형 아파트들은 6억원대 초·중반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바로 옆 풍무동 아파트들은 한달 새 1억 가까이 높아진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풍무동의 ‘풍무 센트럴 푸르지오’ 전용 84.98㎡는 최근 6억800만원(14층)에 팔리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 면적형은 지난달만 하더라도 5억원 후반대에 거래됐으나 정부의 대책 발표 이후 가격이 뛰며 6억원대에 진입했다. 일부 집주인은 호가를 높이거나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 현재 전용 100㎡의 경우 호가가 9억원까지 치솟았다.

풍무동 A공인중개업소 대표는 “고촌동과 풍무동 매물을 찾는 문의자는 실수요자 비중이 7할 정도로 많다”면서 “특히 서울 강서구 쪽에 출퇴근하려는 실수요자들은 앞으로 가격이 더 오를까봐 서둘러 매수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운양동, 장기동에 걸쳐 있는 김포 한강신도시는 실수요보다 갭투자 문의가 더 많은 편이다. 운양동의 B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운양동이나 장기동 매물은 집을 안보고도 거래하는 경우가 허다하다”면서 “아직까지 고촌, 풍무 지역보다는 가격이 저렴해 투자자 비중이 많다”고 말했다.

실제로 장기동 한강센트럴자이1단지의 경우 28일 현재 기준 이달에만 40건이 넘는 매매 거래가 이뤄졌다. 운양동 한강신도시 롯데캐슬 전용 122㎡는 5억9900만원(18층)에 팔리며 이 일대도 6억원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김포 한강세트럴자이.(사진=정두리 기자)
김포 부동산시장이 들썩이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26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6·17부동산 대책 이후 풍선효과 등 시장 이상징후가 나타나면 언제든 규제지역을 추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작년 12·16대책 때도 수도권에 풍선효과가 나타나자 두 달 만에 2·20대책을 발표했다”며 “이번에도 7월 초 추가로 규제지역으로 지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여러분의 뉴스를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정두리 뉴스룸 정두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