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예나, 그룹 해체에 이현주 언급 "논란 인정 절대 아냐"

김가영 기자I 2022.01.28 20:42:50
예나(사진=SN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에이프릴 예나가 그룹 해체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예나는 28일 자신의 SNS에 “오늘부로 에이프릴이 해체하기로 했다”면서 “그룹 해체로 또 많은 억측과 말도 안되는 말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예나는 “저희가 그 논란을 인정을 해서 또는 조금이라도 떳떳하지 않아서 해체를 하는 게 절대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에이프릴은 전 멤버 이현주를 괴롭혔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현주는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에이프릴 멤버들은 이를 극구 부인하며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예나는 “에이프릴이라는 이름이 그 날 이후로 너무 많이 다쳤고 계속해서 다치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와 저희 멤버들 모두 회복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을 했고 지금 최선의 선택이라 생각해 해체라는 마지막 선택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해체 이유를 밝혔다.

법적대응 또한 더이상 의미가 없다고 판단을 했다며 “약 1년 동안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그런 일들이 일절 없었는데 안 그랫다는걸 어떻게 증명을 해야할지도 이제는 더이사 모르겠고 법적인 문제는 법리해석에 따라 억울함이 있다고 제대로 해결된 수 없다는 경험을 통해 저의 개인적인 고소건은 취하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법무법인을 선임했으며 악플, 루머 등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