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저격한 홍준표 "살인자 집안 출신 안 돼"

이성기 기자I 2021.11.27 11:15:29

`준표 형님, 누구를 뽑아야 합니까` 제목 글에 댓글
이 후보, 조카 살인 사건 변호 겨냥
이 후보, `데이트 폭력 중범죄` 표현 논란에 사과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 “살인자 집안 출신에 포악한 후보는 대통령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지난 26일 자신이 만든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 코너에 올라 온 `준표 형님 제가 누구를 뽑아야 합니까. 답을 알려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에 댓글을 달아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해당 글 작성자는 “국민이 원하는 후보가 아닌 자기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올바르지 못한 후보를 내세우는 오만방자한 당이 승리하는 꼴을 못 보겠다”면서 “윤석열입니까 이재명입니까. 참 답이 안 나온다”고 적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일가 중 한 사람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해당 발언 후 사건 피해자 가족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한 가정을 망가뜨린 살인 범죄에 대해 데이트 폭력이라고 한다. 사건 당시에도 사과는 없었고, 현재까지도 이 후보 일가 측으로부터 사과 연락이 온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비판했다.

조카의 살인 범죄를 `데이트 폭력 중범죄`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이 후보는 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 가족의 인터뷰 기사를 뒤늦게 봤다. 가장 빠르게 제 뜻을 전하고 공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결례를 무릅쓰고 이곳(페이스북)에 글을 올린다”며 “다시 한 번 피해자 가족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이어 “데이트 폭력이라는 말로 사건을 감추려는 의도는 조금도 없었다”면서 “흉악 범죄로 인한 고통의 크기가 헤아릴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미숙한 표현으로 상처 받으신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가슴 아픈 일을 다시 상기하시게 된 것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며 “이런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고, 평생을 두고 갚아나가는 마음으로 주어진 역할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철승 변호사는 27일 페이스북에 “`인권 변호사`라더니 고작 (흉악범인) 조카 변호사였냐`는 국민힘당의 비방은 뭐랄까 무지하고 유치하고 졸렬한 것”이라면서 “변호사는 아무리 흉악범이라도 변호하는 것이 당연한데다, 자기 조카인데 어쩔 것인가. 이 후보를 이렇게 비방하는 국민힘당 김진태 변호사는 자기 조카가 흉악범이면 변호 안할까. 비방이든, 비난이든 좀 사리에 맞게 하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진태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면서 “이 말만 들으면 마치 데이트 도중 우발적인 폭력이 있었던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하지만 이 사건은 `조폭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이라고 썼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