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올 2분기 냉연 부문 등 실적 호조 지속-현대차

양희동 기자I 2021.06.22 07:53:25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현대차증권은 22일 동국제강(001230)의 올해 2분기 별도 영업이익이 1725억원으로 컨세서스 대비 44% 높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BUY), 목표주가는 2만 8500원을 각각 유지했다. 동국제강의 현재 주가는 지난 21일 종가 기준 2만 800원으로 상승 여력은 37.0%다.

박현욱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동국제강의 투자포인트는 냉연 부문의 견조한 실적이 지속되고 있는 부분”이라며 “철근 등 봉형강 실적 및 수익성이 개선되고, 2010년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 예상되는 부분 등도 들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동국제강의 올 2분기 실적은 별도 매출액은 1조 4039억원, 영업이익 1725억원, 세전이익 1474억원 등이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92%, 전분기대비 69% 증가가 예상된다. 연결 영업이익은 180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0%, 전분기대비 65% 늘어날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실적 호조를 예상하는 근거는 원료인 열연코일 가격 상승에도 전방산업의 수요 증가로 칼라강판 등 냉연 부문의 가격 인상으로 높은 수익성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며 “타이트한 수급과 철 스크랩 가격 상승으로 철근 가격 인상에 따른 철근 수익성 개선, 조선용 후판 가격 인상으로 후판 부문 수익성 개선 등도 꼽을 수 있다”고 전했다.

동국제강의 올 한해 연간 별도 영업이익은 5652억원으로 전년대비 12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0년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박 연구원은 “실적의 큰 폭 증가로 동국제강의 순차입금은 2020년 1조 8000억원에서 올해 1조 3000억원으로 크게 감소해 재무구조도 개선될 것”이라며 “동국제강은 실적 개선의 방향성을 고려 할 때 중기적으로 주가는 우상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한편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동국제강의 올해 실적 컨세서스는 매출 5조 9446억원, 영업이익 4143억원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2%, 40.6%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