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취약계층 재외동포에 생필품·방역물품 지원

정다슬 기자I 2020.12.06 10:13:16

외교부-재외동포재단 2억원 규모 추가 지원 결정
저소득층, 실직자, 독거노인 등 대상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외교부가 재외동포재단과 함께 저소득층, 실직자, 독거노인 등 코로나19로 생활이 어려워진 취약계층 재외동포들을 대상으로 지원사업을 추가 실시한다.

외교부는 6일 26개국 57개 동포단체를 대상으로 2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포단체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동포들에게 식료품, 생필품, 구호물품, 또는 마스크·손소독제와 같은 방역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최근 유럽과 미주 등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현지 정부의 이동·영업금지 조치 등 경제활동 중단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와 재외동포재단은 올해 42개국 126개 동포단체를 대상으로 약 5억 3000만원 규모의 취약계층 지원한 바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의 경제적 여파가 장기화될 것을 고려해 앞으로도 지속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