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폭로 유부남 배우, 서글서글한 호남형…평판 안 좋다"

이선영 기자I 2021.09.17 15:47:29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TV조선 기자 겸 유튜버 백은영이 배우 허이재에게 성관계를 요구하고 폭언한 남자 배우를 두고 “연예계 평판이 매우 안 좋은 사람”이라 주장했다.

(사진=이데일리 스타in 한대욱 기자)
17일 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에 따르면 지난 12일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알아보니 한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백 기자는 허이재가 폭로한 유부남 배우 A씨에 대해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에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췄다”라며 연예계 평판이 매우 안 좋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삶의 궤적을 보니 무개념 행동이나 발언을 곧잘 했다”라며 “그 배우는 상대가 탑이냐, 신인이냐, 인기가 있느냐에 따라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백 기자는 “많은 분들이 ‘허이재 씨가 왜 실명을 밝히거나 고소하지 않느냐’고 하더라”라며 “이런 사건의 경우 당시 상황에 대한 증거 없이 실명을 공개할 경우 고소 당하기 쉽고 패소할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이미 그 배우는 업계에서 소문이 날만큼 났기 때문에 낯을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 될 것 같다”며 “그런 사람들은 연예계 퇴출이 정답이다. 이미 소문난 배우들이 몇명 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 캡처)
그는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공개하고 싶은데 못해서 답답한 마음”이라며 “한가지 힌트를 드리자면 허이재가 말한 그 감독은 피디를 뜻하는 게 아니다. 촬영 감독을 얘기하는 걸 수도 있다. 어떤 드라마인지 감이 오실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백 기자는 그 유부남 배우를 향해 “다리 뻗고 자기는 글렀다. 아니라고 부인할지 모른 척 넘길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며 “그런데 사람 참 쉽게 안 변하더라”고 강조했다.

한편 허이재는 최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통해 “내가 은퇴한 결정적인 계기는 현재 결혼해서 잘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 때문”이라며 과거 드라마 상대역이었던 한 유부남 배우가 촬영 중 잠자리를 요구하고 폭언을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