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한국인 여성 감전사한 베트남 호텔…"정상영업 합니다"

권혜미 기자I 2022.10.07 07:58:56

지난 5일 오후 한국인 30대 여성 사망
유족 측 "수영장에 전류 흘러" 감전사 주장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베트남 다낭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해당 호텔이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고 정상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5성급 호텔인 이 곳은 평소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6일 JTBC에 따르면 우리나라 외교부가 “다낭 호텔은 사고 이후 잠정폐쇄된 상황”이라고 밝힌 것과 달리, 현재 이 호텔은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고 정상 영업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 호텔 직원은 영업 여부를 확인한 JTBC에 “호텔은 평소처럼 영업한다”면서도 온라인에 ‘영업중단’이라고 써 놓은 이유에 대해선 “거기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지난 5일 오후 베트남 다낭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관광객인 30대 여성 A씨가 의식을 잃어 응급처치를 받고 있다.(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전날 주베트남 다낭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50분경(현지시간) 30대 한국인 여성 A씨가 다낭의 한 호텔에서 사망했다.

호텔 안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는 호텔 직원과 구급대원들에게 심폐소생술 등의 응급 처치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해당 사건은 A씨의 가족이 국내 온라인 사이트에 사고 사실을 전한 뒤 현지에서의 대응을 문의하는 글을 올리면서 공론화됐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A씨가 수영장에 들어오려고 계단에 발을 넣었다가 전구에 불이 들어오면서 감전돼 사망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A씨가 계단에 한 발을 내딛는 순단 ‘억’ 소리를 내며 외마디 비명을 질렀고, 그 뒤에 바로 쓰러졌다는 것이다.

또 유족들은 출동한 구급대원의 조치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A씨가 사망한 이후에도 3시간 동안 수영장에 방치됐다고 말했다.

주다낭 총영사관은 현장에 경찰 영사를 보내 현지 공안과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전날 우리나라 외교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해 매우 유감”이라며 “현지 공관에서 영사를 사고 현장에 파견했다. 현지 경찰 당국과도 협의 중이고, 수사 당국에선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