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취임 100일 날…전장연, 4호선 출근길 시위

김민정 기자I 2022.08.17 06:39:53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17일 출근길 지하철 집회를 진행한다.

(사진=전장연 제공)
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당역을 거쳐 삼각지역으로 돌아오는 경로로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전장연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이하는 날”이라며 “취임 100일을 맞아 지구 끝까지 장애인의 권리를 쟁취해 장애인의 완전한 통합과 참여가 보장되는 날까지 출근길에 지하철을 탈 것을 선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장연의 시위로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한편 전장연은 지난 2일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선 경찰서에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것은 위법하다며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29일 열릴 모의재판에 출석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경찰은 전장연 출근길 시위와 관련해 총 26명을 수사 중이며, 전장연 측이 조사받을 경찰서에 엘리베이터가 없다고 항의하면서 남대문경찰서를 집중수사관서로 지정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