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무성, '비밀의 숲2' 합류한 이유 "역할 세밀한 묘사 마음에 들어"

김가영 기자I 2020.08.04 14:21:58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tvN ‘비밀의 숲2’에 배우 최무성이 새롭게 합류한 이유는 무엇일까. “인간의 마음 깊은 곳을 들여다보는 역할의 세밀한 묘사가 마음에 들었다”는 깊이 있는 답변을 직접 전해왔다.

‘비밀의 숲2’(사진=tvN)
최무성은 스크린은 물론이고, ‘응답하라 1988’, ‘슬기로운 감빵생활’, ‘미스터 션샤인’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수식어가 필요 없는 존재감으로 극을 장악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에서는 검찰 내에서도 엘리트 코스라 불리는 노른자위 요직만 골라 섭렵해온 엘리트 귀족 검사 ‘우태하’ 역을 맡아, 검찰 고유의 수사권 사수의 선봉에 나선다. 그의 묵직한 연기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먼저 최무성은 ‘비밀의 숲1’을 보고 난 후 “역할들의 세밀한 묘사가 마음에 들었다”고 운을 뗐다. “선악의 이분법을 넘어 인간의 마음 깊은 곳을 들여다보는 시각이 매력적이었다”는 것이 ‘비밀의 숲2’를 선택한 이유였다. ‘우태하’ 또한 선악의 이분법을 넘어 생각해 볼 부분이 많은 캐릭터다. 최무성은 ‘우태하’에 대해 “사회적 체면과 양심을 일정 부분 지키고 싶으나, 권력욕이 강하고 독선적인 인물”이라며 “조직에 충실한 인물이기 때문에, 조직의 울타리 안에서 직원들이 움직여야 된다는 생각하는 면이 매우 강하다”고 설명했다.


우태하의 목적은 검경 수사권 조정의 기간 동안, 검찰이 그 동안 누려왔던 고유의 권한을 지켜내는 것이다. 그런 중차대한 사안에 검사 황시목(조승우)의 존재는 어쩌면 넘어야 할 산일지도 모른다. 최무성은 “검찰이라는 조직 사회에서 철저하게 절대 복종을 배웠고, 이러한 조직문화와 수사권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우태하에게 완고하게 정의 실현을 위해 나아가는 황시목이란 존재는 깨야 할 벽”이라고 전했다.

때문에 같은 검찰 소속이지만 우태하와 황시목의 묘한 관계는 ‘비밀의 숲2’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이기도 하다. 최무성은 그래서 “현장에서 상대역과의 관계에 집중했다”며, 특히 “자존심이 무너졌을 때 어떤 리액션을 하면 좋을 지 고민했다”는 점을 연기 분석의 핵심으로 꼽았다. 때로는 같은 검사로서 협력해야 하고, 때로는 “전혀 다른 사람”이기 때문에 대립할 수밖에 없는 조승우와의 텐션이 중요했다는 것. “조승우씨가 뛰어난 연기자라 호흡은 처음부터 좋았다. 조승우씨의 연기가 워낙 안정적이기 때문에 나도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는 최무성의 전언에 이들의 독특한 케미에도 기대가 쏠린다.

제작진 역시 “배우 최무성의 싱크로율 높은 연기가 극의 한 축을 단단히 잡아줬다. 현장에선 ‘최무성이 곧 우태하’란 말이 나올 정도였다”며, “우태하가 검찰 고유의 수사권을 사수해낼 수 있을지, 수사권 조정 최전방에서 어떤 패를 가지고 방어에 나설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비밀의 숲2’는 검경 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조승우)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배두나)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시즌1에 이어 이수연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땐뽀걸즈’를 통해 인물에 대한 감성적 접근으로 특유의 매력적인 영상미를 구축한 박현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오는 8월 15일 토요일 오후 9시 tvN 에서 첫 방송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