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검찰, 첫 전범재판서 무기징역 구형…유족에 "죄송하다"

황효원 기자I 2022.05.20 07:29:07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우크라이나에서 개시된 첫 전쟁 범죄 재판에서 검찰이 민간인 살해 혐의를 받는 러시아 병사에게 종신형을 구형했다.

우크라이나 키이우 지방법원에서 러시아 육군 탱크 사단 소속 바딤 쉬시마린(21·가운데) 하사가 지난 2월 수미 지역에서 60대 민간인을 사살한 혐의로 전범 재판을 받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AFP·로이터 통신은 우크라이나 검찰이 러시아 육군 칸테미로프스카야 전차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21) 하사에 대한 두 번째 공판에서 종신형 선고를 재판부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시시마린 하사는 개전 사흘 뒤인 2월 28일 오전 11시께 우크라이나 북동부 수미주의 추파히우카 마을에서 자전거로 이동하던 비무장 62세 남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날 첫 공판에서 혐의를 인정한 그는 이날 다른 병사들과 함께 러시아에 있는 본대에 합류하고자 훔친 폭스바겐 차를 타고 마을을 떠나던 중 피해자를 겨냥해 서너 발을 근접사격했다고 진술했다.


또 다른 병사가 강압적인 어조로 자신이 쏘지 않으면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압박했다면서 그 당사자는 상관이 아닌 이름을 알지 못하는 일반 병사라고 부연했다.

다만 그의 말을 따를 의무가 있었는지를 묻는 말에는 “아니오”라고 답했다. 피해자의 아내에게 “당신이 나를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을 안다. 그렇지만 나는 당신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피해자의 아내도 당시 상황에 대해 “당일 집 밖 멀리서 총소리를 듣고서 곧장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남편에게 달려 나갔지만 그는 머리에 총을 맞고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나는 아주 큰 소리로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피해자의 아내는 시시마린 하사를 향해 “당신은 무엇으로부터 우리를 해방하고자 여기 와 있는 건가. 우리 남편이 당신에게 무엇을 했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그럼에도 러시아군의 공세가 집중된 남부 도시 마리우폴에서 “우리 아이들”을 구할 수 있다면 시시마린 하사를 석방해 러시아로 돌려보내는데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마리우폴 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남아 마지막까지 항전하다 끝내 러시아군에 투항한 우크라이나 병사들의 안전한 송환을 희망한다는 취지다.

한편 AFP는 러시아 정부가 시시마린 하사의 재판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했고, 시시마린 하사의 변호사도 피고인이 러시아 관리와 접촉한 바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더보기

- 미중 외교수장 8개월만에 대면…우크라 사태 등 다룰듯 - “우크라전, 세계 질서 위협”…미·러 대사, 中서 설전 - 러 인재 유출 지속…우크라 침공후 3월까지 30만명 넘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