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유산' 폭로한 고세원 전 여친, 2차 폭로…"사과 없었다"

김민정 기자I 2022.07.05 13:19:03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고세원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전 여자친구 A씨가 추가 폭로에 나섰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사진=이데일리 DB)
A씨는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2021년 11월 글 올린 후 고 씨는 입장문을 냈지만 그 이후에도 전 계속 차단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11월에도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에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전 유산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폭로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고세원은 K씨가 자신임을 인정하면서 A씨의 폭로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지난 2017년 이혼을 했다.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 노력을 하고자 했기 때문”이라며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이후 그 여성분(전 여자친구)과 3개월 정도 교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에게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하지만 A씨는 이후에도 고세원의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내 폰 번호를 고세원이 차단해 놓아서, 내 사진을 삭제한 것을 확인시켜 달라고 가족 휴대폰으로 메시지를 보냈는데 수개월이 지났어도 아무 대답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계속 신체 부위를 찍어 보내라고 했다. ‘연예인 휴대폰은 해킹된다. 대리점 같은 곳에선 삭제해도 다 복구시킨다’고 말했다”며 “내가 고세원에게 수시로 삭제하라고 할 때마다 삭제했다고 끝까지 거짓말을 했다. 그렇게 삭제하지 않은 영상들이 수십 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는 “모든 일이 트라우마로 남아서 정신과 약을 먹으며 버티고 살고 있는데 내 영상이 유출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서라도 해방되고 싶다”며 “신체 영상 수십 개를 삭제, 초기화시킨 것 확인시켜 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하며 고세원과 1년간 주고받았다는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A씨의 재폭로가 등장하자 고세원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5일 다수의 매체에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 입장을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