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출발한 2분기, 실적 하향조정 멈추나

최정희 기자I 2020.07.14 01:30:00

삼성전자·LG전자·한샘 등 어닝서프라이즈
코스피 상장사 증권사 추정치와 잠정치 괴리율 23%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삼성전자(005930), 한샘(009240) 등이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면서 2분기(4~6월) 실적 시즌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기업 실적 개선은 코스피 밸류에이션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다만 증권사 추정치와 기업 실적 잠정치간 괴리가 커진 만큼 어닝서프라이즈 뿐 아니라 어닝쇼크 종목도 늘어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주가 흐름도 달라질 전망이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 2분기 실적 추정치, 한 달 전보다 6.2% 상향

13일 금융정보분석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 추정치가 있는 코스피 상장회사 179개사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는 각각 405조4118억원, 26조968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삼성전자, LG전자(066570), 한진(002320), 한샘, 해성디에스(195870) 등 10일까지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의 잠정치가 포함된 수치다. 이들 상장사가 어닝서프라이즈를 내면서 영업이익 전망치가 한 달 전보다 6.21% 상향 조정됐다.

실적 시즌이 진행될수록 기업들의 어닝 쇼크가 나올 수 있으나 2분기 바닥을 예고했던 실적이 기대치를 상회한다는 것만으로도 코스피 고평가 논란을 완화하는 요인이 될 전망이다. 3, 4분기 실적 전망치는 아직까지 하향 조정 추세에 있지만 전년동기 대비로는 증가할 것이란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 176개 코스피 상장사의 3,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각각 36조9479억원, 33조886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40%, 3.6% 감소했으나 작년 3, 4분기 대비로는 18.35%, 52.00% 증가한 수준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의 하향 조정세가 멈췄다”며 “실적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반도체 힘이 컸다. 반도체와 코스피 실적 불확실성이 제어되는 것은 물론, 밸류에이션 부담이 완화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이 8조1000억원으로 시장 평균 추정치보다 1조5600억원(23.9%) 더 나오면서 SK하이닉스(000660)의 2분기 추정치도 1조72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8.5% 상향 조정됐다.

◇ 어닝서프라이즈·어닝쇼크 증가..주가 제각각 반응

앞으로의 관심은 실적에 따른 주가 반응이다. 기존까지 실적 발표 회사와 주가는 제각각 움직였다. 삼성전자는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보다 3분기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이 부각돼 실적 발표 전(5만5000원)보다 주가(5만3400원)가 2.9% 낮은 상황이다. 반면 한샘은 추정치보다 무려 31.6% 이익이 개선되면서 실적 발표 이후 주가가 18.9% 상승했다.

이는 증권사 추정치와 실제 실적 잠정치간 괴리가 커져 어닝서프라이즈냐, 어닝쇼크냐에 따라 주가 반응이 달라질 수 있음을 시사한다.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코스피 상장사의 잠정치와 추정치간 괴리율은 평균 23.1%나 됐다.

김동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애널리스트마다 이익추정치 편차가 증가했다”며 “어닝서프라이즈 또는 어닝쇼크 종목이 상대적으로 많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증권사 추정치와 실제 잠정치간 괴리가 커질 때는 어닝서프라이즈 종목의 수익률(20일 영업일 평균)이 평상시보다 1.52%포인트 높았다고 분석했다. 이어 “LG이노텍(011070), 키움증권(039490), 농심(004370), 하이트진로(000080), 한화솔루션(009830), LG화학(051910), 컴투스(078340), 오리온(271560), 실리콘웍스(108320) 등이 어닝서프라이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에선 어닝서프라이즈에 따른 주가 반응보다 어닝쇼크에 따른 주가 영향이 더 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나정환 DS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LG전자 주가가 실적 호조에도 주가가 혼조세를 보인 것은 2, 3분기 실적 개선 기대감이 이미 주가에 반영됐기 때문”이라며 “오히려 예상보다 실적이 부진한 종목에 대한 주가의 하방 압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루 하루가 너무 바쁘시죠? 제가 대신 뒤집어보고 들춰보고 바꿔볼게요.

최정희 뉴스룸 최정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