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성추행 피해 호소 4년간 묵살, 서울시에 책임 물어야”

장구슬 기자I 2020.07.14 00:40:00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은폐 시도 있었다면 반드시 밝혀야”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4년간 알려지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을 서울시에 물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지난 13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인터뷰를 통해 “초기 ‘공소권이 없다’라는 식의 (경찰) 발표를 한 타이밍이 적합한지 굉장히 의문이었다”며 “여러 사람들에 의해서 만약 (성추행 의혹이) 은폐되거나 조직적으로 사건화를 하지 않기 위한 어떤 시도가 있었다면, (그 부분을) 지금 밝혀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사태가 심각하다고 인식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이 교수는 이날 열린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오늘은 발인이 끝난 직후지 않느냐. 그렇기 때문에 결국 피해자 측의 입장이 전달이 됐다”며 “지금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상당한 증거들이 복원된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면 사진 한 장이라도 본인의 의사에 반해서 받게 되면 충분히 피해를 느낄 수 있고, 성적으로 괴롭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그 정도로 구체적 증거가 있다면, 사실은 피해자가 아닐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소인이) 서울시의 행정라인에 문제 제기를 했는데, 어떻게 보면 4년은 굉장히 긴 기간”이라며 “문제 제기를 했는데 그게 왜 제대로 처리가 되지 않았는지, 노동자들의 권리를 보장하는 이런 절차가 가동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된다는 생각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서울시에만 있는 게 아니라 웬만한 교육기관이나 공공기관에는 내부적으로 (성추행 등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징계를 줄 수 있는 절차 같은 것들이 다 있다”면서 “징계를 받을 사람은 즉시 피해자와 접촉할 수 없게 해야 하는 절차가 있는데, 왜 4년 동안 작동이 안 됐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 이것은 당사자의 ‘공소권 없음’과는 다른 문제이기 때문에, 그 조직에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부분이 틀림없이 있을 거라고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의 변호인과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변호인 측은 “(A씨가 박 시장의) 비서직을 수행한 4년간의 기간, 피해자가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이후에도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이)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들은 “지난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지속적으로 이뤄져 왔고 (A씨가)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피해를 사소화하는 반응이 이어졌다”며 “‘피해가 있다’는 말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피해자가 성추행으로 인한 상처를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와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다음 주에 추가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독자가 원하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장구슬 뉴스룸 장구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