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러 규탄 결의안 채택 실패…러 비토권 행사

김보경 기자I 2022.02.26 08:51:42

중국, 인도, 아랍에미리트 3개국 기권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한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자국군 철군요구 결의안에 대해 비토권을 행사했다.

(사진=AFP)
2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즉각적이고 완전하고 무조건적인 철군을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에 비토권을 행사했다.

미국 주도로 작성된 결의안은 안보국 이사회 15개국 중 11개국이 찬성했다. 당사자인 러시아의 반대와 러시아의 우방인 중국과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서 중립적 태도를 취하고 있는 인도, 아랍에미리트는 기권표를 던졌다.


러시아가 비토권을 보유한 5개 상임이사국 중 하나여서 애초에 이 결의안이 채택될 가능성은 없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표결이 끝난 뒤 “러시아는 결의안을 비토할 수 있지만, 국제사회의 여론과 원칙·진실을 비토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바버라 우드워드 주유엔 영국대사는 “러시아는 큰 실수를 저지르고 국제사회에서 고립됐다.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조만간 러시아 규탄 결의안을 유엔 총회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총회 결의안은 안보리와 달리 법적인 구속력이 없지만 표결 과정에서 비토권이 인정되지 않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