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우리 곡물 실은 러시아 배, 튀르키예 억류"

고준혁 기자I 2022.07.04 07:21:16

주튀르키예 대사 "'지벡 졸리'호 카라수 항구 억류"
앞서 우크라 측, 터키에 해당 선박 억류 요청
러 "항구 도착 후 당국 하역 허가 기다리는 것 뿐"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러시아 화물선이 튀르키예(터키)에 억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가 자국의 식량을 약탈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튀르키예 당국에 러시아 화물선 억류를 요청한 바 있다.
(사진=AFP)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실 보드나르 주튀르키예 우크라이나 대사는 튀르키예 세관이 러시아 국기를 단 화물선 ‘지벡 졸리’ 호를 카라수 항구에 억류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 화물선의 운명은 오는 4일 조사단의 회의를 거쳐 결정될 것으로, 우크라이나는 곡물이 압류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배에는 우크라이나산 곡물 4500t이 들어 있t다고 우크라이나 측은 주장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검찰청은 지난달 30일 튀르키예 범무부에 지벡 졸리호를 억류해 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보낸 바 있다. 로이터는 이날 카라수 항고 입구에서 약 1㎞ 떨어진 곳에 지벡 졸리호가 정박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종합하면 우크라이나 정부의 요청을 튀르키예 당국이 들어줬을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반면 러시아는 튀르키예에 지벡 졸리호가 억류돼 있는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지벡 졸리호가 지난 1일 카라수 항구에 도착한 뒤 당국의 하역 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카라수 항구 측 관계자는 “러시아 화물선은 튀르키예 외무부와 무역 및 교통부의 하역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아직 허가를 받지 못했다”면서 “이러한 이유에서 선박이 항구 인근에 정박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배에는 7000t의 곡물이 실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사태

- 푸틴 “서방, 의도적으로 유럽 안보 시스템 파괴” - "사진 속에 주소가"…러시아 비밀 용병기지, 폭격당했다 - 푸틴, 러 무기 홍보…“앞선 기술력에 대부분 실전 경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