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준석에 '눈물팔이' 비판…"염치 있으면 물러나길"

권혜미 기자I 2022.08.14 09:44:48

"눈물팔이로 위기 극복? 분란 만들지 말길"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날 당 윤리위원회 징계 이후 처음으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나경원 전 의원이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라고 경고했다.

14일 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에게 멈추라고 말한다”고 운을 떼며 “어제의 기자회견은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 그동안 젊은 당 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 주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대표 경선 토론 과정에서 이 대표가 상대후보에게 막말을 하는 모습, 대선 내내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 등을 보았다면서 “이 대표가 청년 정치인이 아닌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6월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이준석 후보가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오른소리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나 전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영민한 머리, 현란한 논리와 말솜씨를 바르게 쓴다면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쓴소리를 뱉으며 이 대표가 받은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 이유인 ‘성 상납 및 증거인멸 시도 의혹’을 거론했다.


그는 “본인의 성비위 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 투자각서를 써주었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형사 유,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이다. 그것이 염치이다”라고 일갈했다.

동시에 나 전 의원은 “당의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한다”면서도 “그러나 더 이상 국정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 것을 이 대표에게 권유한다”고 전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끝으로 그는 “직이 있는 없든 정권교체를 위해 목숨을 건 나를 포함한 많은 당원 및 국민은 통탄한다”며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는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따른 대표직 해임, 윤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나눈 ‘내부 총질’ 문자 메시지, 당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의 갈등, 윤 대통령을 향한 비판 등을 쏟아냈다.

그 과정에서 이 대표를 향해 보내온 젊은 세대들의 응원과 보수정당을 향해 기대를 품었던 시민들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국민의힘 당내 갈등

- 이준석, 與지도부 北에 비유…"천박한 희망고문 속 집단적 폭력" - 與윤리위, 이준석·권성동 내달 6일 출석 요청…권은희 '엄중 주의' - 이준석 "與, '이준석 잡기' 아닌 물가·환율 잡기 할 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