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문어’ BBC 서튼 “한국, 브라질에 0-2로 패할 것”

주미희 기자I 2022.12.05 09:18:03

“브라질은 네이마르 없이도 한국에 승리할 수 있어”
이외 일본·스위스·스페인 8강 진출할 것으로 예측

단체사진 촬영하는 태극전사(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을 점치는 등 높은 적중률로 ‘인간 문어’라는 별명을 얻은 영국 BBC의 축구 해설가 크리스 서튼이 한국의 8강 진출을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카타르월드컵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서튼은 이번 월드컵에서 수많은 예언을 적중시켰고, 한국과 관련해서는 우루과이와 비길 것이며 포르투갈 경기에서는 이겨 16강에 진출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그런 그가 한국이 브라질과 16강에서는 0-2로 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튼은 “한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그들이 후방에서 얼마나 잘 조직돼 있는지 보여줬지만, 브라질을 괴롭히기에는 충분하지 않다”며 한국이 패배할 것이라고 예측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오른 발목 부상을 당했지만 한국전에서 복귀할 예정인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관련해서는 “네이마르가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됐는지에 따라 대한민국의 승패가 달려있지만, 브라질은 네이마르 없이도 대한민국에 승리할 수 있다”며 냉정하게 평가했다.

반면 서튼은 일본은 크로아티아를 꺾고 8강에 진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튼은 일본이 연장전까지 가 2-1로 이길 것이라고 점쳤다.

포르투갈과 스위스의 16강전은 1-1 연장 승부 끝에 승부차기로 갈 것이며,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실축해 스위스가 최종 승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 외의 예측을 내놨다.

이밖에도 서튼은 네덜란드, 스페인,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프랑스가 8강에 진출할 것으로 내다봤는데, 이중 네덜란드와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프랑스 4개 국가가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카타르 월드컵

- 아르헨 축구대표팀 카퍼레이드 인파에 갇혀…메시, 헬기로 탈출 - 400만명 몰린 아르헨티나 우승 환영인파…1명 사망·1명 중태 - SNS에 올린 월드컵 우승사진에 ‘좋아요’ 5000만개…신기록 경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