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여행객 5만명 북적…공항버스·외국인 관광택시도 급증

김은비 기자I 2022.07.06 06:00:00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관광 재개 추세 따라
공항버스 일평균 승객, 1월 대비 6월 2.7배↑
외국인 관광택시, 재개 2개월만 5천건 돌파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공항 이용을 위한 버스·택시 등 관련 교통수단들의 이용도 높아지고 있다. 7월 인천공항 이용객이 2년만에 5만명을 기록하는 등 관광 재개 추세가 이어지면서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이 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공항버스, 외국인 관광택시 이용객수를 분석한 결과, 관광 활성화에 따라 점진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그 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약 2년간 운행이 전면 중단됐지만, 해외여행, 비즈니스 등 수요가 증가하면서 이용객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

공항버스의 경우 올해 1~6월 상반기에만 18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1월 총이용객은 2만1947명, 일평균 708명이었으나, 노선 운행 재개와 수요 급증에 따라 6월에는 총이용객 5만7420명, 일평균 1914여명으로 늘어나는 등 약 2.7배(170%)가량 많은 승객이 공항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4월과도 대비했을 때 6월 일평균 승객수는 95%가 증가하는 등 2개월만에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운행 노선의 경우 현재 4개사, 15개 노선이 운행되고 있으다. 대다수 노선이 중단됐던 2020년~2021년도에 비해 점차 정상화 되고 있다.

외국인 관광택시(인터내셔널 택시)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수송을 재개해 현재 189대를 운행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4월 운행실적은 1321건을 기록했고 5월부터는 2095건, 6월에는 2328건으로 증가하는 등 월별 2000건대 수준, 2개월 간 누적 5000건을 돌파했다.

외국인 관광택시는 그간 해외 입국자가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방역택시로 운영되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다시 본격적으로 운행을 개시했다.

한편, 시는 대중교통 정상화에 이어 시민, 외국인의 편리한 공항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승객 변동 추이에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승객수 증가세가 이어질 경우 노선 운영 재개 인가 등 관리를 추진해 이용 편의를 돕는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해외여행 증가로 공항 연계 교통 운영 상황도 점차 정상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국제 관광, 증가하는 비즈니스 수요 등에 발맞춰 시민들에게 이동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