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미세먼지 저감 등 신기술…전용도로서 검증

김기덕 기자I 2021.10.15 06:00:00

기술공유마당서 3개 신기술 발표
터널균열 측정·노후PCS 진단 등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시설공단이 자동차 전용도로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서울시설공단은 15일 도로 관리 및 기술을 연구하는 기관, 연구소 등과 함께 ‘기술공유마당’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공단은 터널과 교량의 유지관리 및 안전 강화에 기여할 ‘저비용 고성능 광촉매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건설기술’ 등 3개 신기술을 발표·공유한다. 이 기술은 연말부터 자동차전용도로에 적용하여 검증된 신기술은 본격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기술공유마당에서는 성균관대 자기치유 친환경 콘크리트 연구센터와 협력, 지난 5월 서울시설공단이 관리하는 시설물에 시험 적용한 ‘자기치유형 보수모르타르’의 실험 결과를 공유했다.

선정된 3개 기술은 △저비용 고성능 광촉매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건설기술 △영상 및 레이더 스캔을 이용한 터널균열 측정 기술 △노후PSC 구조물의 잔여 긴장력 자동 진단 기술 등이다.

자기치유형 보수모르타르 시험시공 결과.(서울시설공단 제공)
공단은 신기술을 연말부터 노후화에 접어든 자동차 전용도로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공단은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로, 강남순환로 등 11개의 서울시 자동차전용도로를 관리하고 있다.

조성일 공단 이사장은 “미국, 유럽 등 선진국들이 인프라 노후화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 미리 정책적, 기술적인 대비를 철저히 하겠다”며 “미래에도 인프라가 국가 경제와 일상생활을 뒷받침하는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