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망신 못 면해"...일본, 욱일기 '청소'는 왜 못하나

박지혜 기자I 2022.11.28 08:29:44
27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관중석에서 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를 펼친 채 응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 욱일기를 내걸었다가 제지당한 일본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국제적 망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28일 오전 페이스북에 “일본 축구 팬들이 코스타리아와의 조별리고 2차전에서 또 욱일기 응원을 펼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전이 열린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관중석에서 일부 일본 팬들이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펼쳐 보였다. 이들은 욱일기를 걸려는 시도를 했지만 경기장 관계자에 의해 즉각 철거됐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는 FIFA(국제축구연맹)가 드디어 욱일기 응원을 공식적으로 제지한 것이라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 25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잉글랜드와 미국 간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FIFA가 십자군 복장을 한 잉글랜드 팬들의 입장을 제지하기로 했다는 보도를 접했다”면서 “FIFA는 더타임스에 ‘아랍 지역의 입장에서 보면 십자군 복장은 무슬림에게 불쾌할 수 있다’며 ‘FIFA는 모든 행사, 활동에서 차별 없는 환경을 꾸리고 다양성을 키우려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이 보도를 보고 약간 설렜다. FIFA가 이젠 욱일기 응원도 제지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이번 FIFA의 욱일기 제지는 아시아 축구 팬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축구 팬들을 존중하는 너무나 적절한 조치였다고 판단한다”면서 “아무쪼록 이번 일로 인해 일본은 국제적 망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다시는 욱일기 응원을 펼치면 안 된다는 좋은 교훈으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건 지난 러시아 월드컵부터 욱일기의 문제점에 관한 영상을 만들어 전 세계에 홍보하고, FIFA 측에 꾸준히 항의를 함께 해 준 우리 누리꾼들 덕분”이라고도 했다.

앞서, 일본 관중들은 ‘경기장 청소’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ESPN은 “일본 팬들이 충격적인 (독일전) 승리 뒤 경기장을 청소했다”면서 “완벽한 손님”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폭스스포츠도 “일본 팬들의 행동이 스포츠에서 최고의 전통”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잘못된 역사인식에서 비롯된 욱일기 응원으로 이중적인 태도라는 비판을 받으면서 그 의미를 퇴색시켰다.

한편, 독일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깜짝 승리를 거뒀던 일본이 약체로 꼽혔던 코스타리카에 0대 1로 졌다.

이어 독일은 이날 스페인과 경기에서 1 대 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승점 1점을 얻은 독일은 일본과 코스타리카에 이어 조 4위에 머물렀다.

1차전에서 코스타리카를 완파하고 2차전 무승부를 거둔 스페인은 ‘죽음의 조’로 불리는 E조 선두를 지켰다.

카타르 월드컵

- 아르헨 축구대표팀 카퍼레이드 인파에 갇혀…메시, 헬기로 탈출 - 400만명 몰린 아르헨티나 우승 환영인파…1명 사망·1명 중태 - SNS에 올린 월드컵 우승사진에 ‘좋아요’ 5000만개…신기록 경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