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상승에 물러선 KKR…M&A 선수교체

지영의 기자I 2022.08.14 10:00:00

[위클리IB]
KKR, SK머티리얼즈 산업가스 생산설비 인수 포기
차순위였던 브룩필드에게 넘어가
쏘카 일반청약서도 참패…프리IPO 투자심리 악화할 듯

[이데일리 지영의 기자] 이주(8월 8일~12일) 투자은행(IB)업계에서는 1조 규모 SK머티리얼즈에어플러스 이천 산업가스 설비 인수자 교체 소식에 이목이 쏠렸다. SK측과 기존 우선협상대상자였던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의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서 인수 후보가 브룩필드자산운용으로 변경됐다. 이밖에 기관 수요예측에서도 부진한 성과를 낸 쏘카가 일반청약에서도 흥행에 참패했다. 상장 전 과하게 오른 몸값에 대한 경계심이 오르면서 하반기 프리IPO 투자심리는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이미지투데이)
◇ 1兆 산업가스 설비 인수자 브룩필드로 교체…NH투자-하나증권 빅딜 인수금융 희비

인수 대금이 1조원에 달하는 빅딜인 SK머티리얼즈에어플러스 산업가스 생산설비 인수자가 바뀌었다. 당초 KKR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SK측과 협상을 진행 중이었으나 우선협상기한 내에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 체결이 지연되자 SK측이 차순위자에게 우선협상 지위를 넘겼다. KKR이 물러난 자리는 세계 최대 부동산·인프라 투자회사 브룩필드자산운용이 채우게 됐다. SK머티리얼즈에어플러스와 브룩필드는 이주에 매각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매각 대금은 1조를 소폭 웃도는 수준에서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 거래는 내달 중 마무리 될 전망이다.

인수자 교체에는 자금 조달 여건 차이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KKR은 경쟁사 대비 높은 금액을 제시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다만 최근 수개월 사이 가파른 금리인상이 이어지며 인수대금 중 7600억원을 인수금융으로 조달하려던 계획이 부담으로 작용한 양상이다. 선순위 금리가 6%까지 치솟으면서 조달 여건이 악화된 상황. 금리 부담에 KKR의 기대수익률이 예상보다 낮아지면서 인수가 하향을 원했으나 SK측이 조정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브룩필드는 자금 여력이 좋은 편이었다. 브룩필드는 최근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를 4조원에 미래에셋자자산운용 측에 매각했다. 이번 매각 성공으로 얻은 차익만 1조5000억원이 넘어 인수자금 마련에 부담이 덜했다는 평가다.

인수자 교체와 함께 인수금융 파트너를 맡았던 금융사들의 희비도 엇갈렸다. KKR측의 인수금융 주선은 하나증권이 맡은 상태였다. 수개월간 자금 조달에 노력해왔으나 인수금융 주선 수수료는 얻지 못하게 됐다. 브룩필드의 인수금융 주선을 맡은 NH투자증권과 국민은행이 빅딜 수수료의 수혜자가 됐다.

◇ 기업가치 낮춘 쏘카, 청약 흥행도 실패…프리IPO 위축 전망

차량공유 업체 쏘카가 이주에 진행한 일반청약에서 총 1834억원의 청약증거금을 모집하는 데 그치며 흥행에 참패했다. 통합경쟁률도 14.4대 1 수준에 그쳤다. 앞서 진행했던 기관 수요예측에서도 냉랭한 투심을 확인하면서 공모가를 낮춰야 했다. 당초 희망 밴드는 3만4000~4만5000원이었으나 최종 공모가는 2만 8000원으로 38% 가량 하향 조정한 수준에서 확정됐다.

확정 공모가 기준 쏘카의 기업가치는 약 9163억원 수준이다. 시리즈 G투자 유치까지 받으며 1조원대 기업가치를 인정 받으며 유니콘(기업가치 1조 이상) 대열에 들어섰지만 상장 문턱에서는 이에 못미치게 된 셈이다. 상장일 이후 주가 상승폭이 크지 않으면 쏘카의 기존 주주들은 별다른 투자 차익을 내지 못하거나 손실을 보게 된다.

하반기부터 프리IPO(상장 전 투자 유치)를 진행하려는 기업들은 더 악화된 시장 투심을 마주하게될 전망이다. 쏘카 지분 투자자들이 쓴물을 삼킬 처지가 된 것을 봤기 때문이다. 투자자들이 지갑을 닫아걸고 기업 몸값 고평가를 더 경계하게 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증시 입성 시 시총이 상장 전에 인정 받았던 몸값의 2~3배 수준으로 뛰는 호시절은 지난해로 끝난 양상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