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초 공영형 사립 시범학교에 충암고 선정

오희나 기자I 2021.11.28 09:00:00

공공성 강화·재정지원 통한 사립학교 혁신모델
사학의 자율적 체질 개선·도약 계기 마련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사립학교 혁신모델인 ‘공영형 사립학교’를 시범 운영할 학교로 충암고등학교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공영형사립학교는 사립학교 의사결정체제의 공공성을 높이고 국공립수준의 행·재정적인 지원을 통해 학생들에게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0월 사업 공고를 내고 신청 학교를 대상으로 평가를 거쳐 충암고를 최종 선정하고 12월 1일부터 공영형사립학교를 운영한다. 충암고는 전체 이사의 3분의 1 이상 2분의 1 미만, 그리고 감사 1명을 교육청 추천 인사로 구성하는 공영형 이사회를 두게 되며, 연차별 운영 성과 평가를 통해 시정·지도를 받고 2년 후 중간평가를 통해 추가 지원 여부 등을 결정 받는다.

또한 앞으로 4년간 공영형 사립학교 추진 과제를 수행하게 되며 연간 3억원, 4년간 총 12억원을 지원받는다.


학교법인 충암학원과 충암고는 △미래 지향적 교육과정 기반 조성 △참여와 소통의 교육자치 실현 △학생 인권 존중의 학교 문화 정착 △청렴과 민주성에 바탕을 둔 학교문화 혁신을 이뤄 학교법인 운영의 공공성 강화와 재정 투명성 및 책무성 확보라는 공영형 사학의 모범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공영형 사립학교가 첫 발을 내딛게 된 만큼 행·재정적인 지원을 뒷받침해 사업 성과를 더욱 높일 계획이며 향후 사업을 통해 발굴된 우수 사례를 타 사립학교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문재인 정부에서 공영형 사립대학 모델로 사학의 공공성을 높이려는 시도가 서울에서 공영형 사립유치원에 이어 공영형 사립학교 출범으로 꽃피웠다”며 “서울시교육청도 적극적으로 협력·지원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는 사학의 공공적 운영모델 정립을 위한 시도가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